광고

노동신문, 시리아 정부에게 전폭적인 지지와 연대를 보낸다

김영란 기자 | 기사입력 2018/04/17 [15:25]

노동신문, 시리아 정부에게 전폭적인 지지와 연대를 보낸다

김영란 기자 | 입력 : 2018/04/17 [15:25]

 

북의 노동신문이 반제자주의 길로 꿋꿋이 나가는 수리아라는 제목의 글을 17일 게재했다.

 

인터넷에 올라온 소식에 의하면 노동신문은 오늘(417)은 시리아 독립 72돌이며, 시리아는 1925~1927년 전국적으로 외래침략자들 몰아내기 위해 투쟁을 벌였다.”고 소개했다.

 

이어 노동신문은 시리아의 독립은 식민주의자들을 반대하는 정의로운 인민들의 투쟁의 결실이라고 강조하면서 이 날이 있어 시리아 인민들은 새 역사의 창조자로 될 수 있었다.고 평가했다.

 

계속해서 노동신문은 새로운 사회 건설에 나선 시리아 인민들의 앞길은 결코 순탄하지 않았다.”제국주의자들과 유태 복음주의자들이 끊임없이 침략과 간섭책동으로 시리아 인민들의 자주권, 생존권, 발전권이 위협받았다.”며 특히 미국은 부당한 구실로 시리아에 대한 제재와 압박, 그리고 테러세력을 음으로 양으로 비호하고 있다.”며 미국의 목적은 시리아 정부를 기어이 전복하는데 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시리아 정부군은 테러군에게 빼앗겼던 도시와 지역을 되찾았고 반제자주의 길로 나가는 시리아 군대와 인민들의 입장과 의지는 확고부동하며 미국과 비롯한 제국주의자들이 노골적인 군사적 간섭과 압살책동에 발광할수록 시리아 인민들의 조국수호 정신은 더욱 견결해지고 있다.”고 노동신문은 주장했다.

 

노동신문은 우리 인민은 자주권과 존엄, 영토완정을 수호하기 위한 시리아 정부와 인민의 정의의 투쟁에 전폭적인 지지와 연대를 보낸다.”고 밝혔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민족 국제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