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외교장관 통화, 폼페이오 "비핵화 및 평화체제 구축위해 노력"

박한균 기자 | 기사입력 2018/09/17 [17:29]

한미 외교장관 통화, 폼페이오 "비핵화 및 평화체제 구축위해 노력"

박한균 기자 | 입력 : 2018/09/17 [17:29]

문재인 정부 들어 3차 남북정상회담을 하루 앞둔 17일 한미 외교장관들이 전화통화를 갖고, 2018 평양 남북정상회담 준비현황과 최근 남북관계 진전 동향 등에 대하여 설명하고 의견을 교환하였다고 외교부가 밝혔다.

 

이날 오전 강경화 외교장관은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과 전화통화를 갖고 준비현황을 설명했다.

 

이에 폼페오 장관은 강 장관의 설명에 사의를 표하고 “앞으로 한미가 한반도 비핵화 및 평화체제 구축을 위해 계속 노력해 나가면서 상호 긴밀히 소통해 나가자”고 말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17일 오후 2시 청와대 여민1관 소회의실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하면서 이번 정상회담에서는 “남북한 사이에서 군사적 대치 상황으로 인한 긴장과 무력 충돌의 가능성, 그리고 전쟁의 공포를 우선적으로 해소하는 것, 비핵화를 위한 북미대화를 촉진하는 것”의 문제에 집중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111은 구더기 밥 18/09/18 [05:00] 수정 삭제
  헤일리가 안보리에서 러시아를 향해 대북제재를 체계적으로 위반하고 제재위반 증거를 은폐한다고 입에 거품을 물었는데 러시아 대사는 안보리가 외교 하려고 있는 거지 제재하려고 있냐고 반박했고, 중국도 조선과 한 판 붙는 건 죽음이고, 미국이 무력을 자랑했다간 불바다 되는 거 말고 돌아오는 게 없다고 경고했다.

안보리에서 제재를 결정했다고 제재만 주장할 바에야 차라리 수학선생이 되어 1+1=2라고 가르치는 게 더 어울리고 다른 유엔대사를 가르치려 들지 말라고 하니 수학선생 해서 언제 커튼 50,000,000원짜리 설치하냐고 대꾸했다. 아직 헤일리는 죽음이나 불바다, 이런 걸 잘 모르고 통구이는 먹어봤어도 통구이 되어 보질 못했고, 사무실에 설치된 스프링클러가 모든 걸 다 해결해 주는 줄 아는 모양이다.

폼페이오는 조선 주민이 소고기를 먹을 수 있게 해준다고 했을 때 조선 주민이 소고기보다 통째로 훈제된 폼페이오를 갈라서 소시지 부분을 먹고 싶다고 해서 좀 아는 모양이던데.

로그인 후 글쓰기 가능합니다.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민족 국제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