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일본, 강제징용 배상 판결 '국제법위반' 반발 후안무치한 망동"
박한균 기자
기사입력: 2018/11/12 [16:16]  최종편집: ⓒ 자주시보

북 매체 ‘우리민족끼리’는 12일 “우리 민족은 대를 이어가면서라도 일본의 과거죄악에 대한 사죄와 배상을 천백배로 받아 내고야말 것”이라고 밝혔다.

 

인터넷 소식에 따르면 매체는 ‘과거죄악을 부정하려는 후안무치한 망동’이라는 제목의 논평 글에서 최근 대법원이 일제강점기 강제징용 피해자에게 일본기업이 1억 원을 배상하라고 판결한 것에 반발한 일본을 겨냥해 이같은 입장을 냈다.

 

이어 매체는 대법원 판결과 관련해 “아베와 고노를 비롯한 일본괴수들은 ‘국제법위반’, ‘있을 수 없는 일이며 상식밖의 판결’이라고 아부재기를 치며 뻔뻔스럽게도 현 남조선당국이 적절한 조치를 취하지 않을 경우 국제사법재판소에 ‘제소하겠다.’고 야단법석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아베일당의 이러한 비호 밑에 피고측인 일본기업 ‘신일본제철’까지도 ‘성명’이라는 것을 발표하여 강제징용피해자소송은 ‘<한일협정>체결과 일본법원판결에 따라 이미 해결된 문제’이므로 남조선‘대법원’의 판결을 따를 수 없다고 반발해나서고 있다”고 매체는 말했다.

 

이를 두고 매체는 “그야말로 도적이 포도청에 간다는 격의 파렴치하고 뻔뻔스러운 추태가 아닐 수 없다”면서 “과연 일본이 그 무슨 ‘제소’, ‘국제법위반’ 따위의 말을 입에 올릴 자격이나 있는가”라고 반문했다.

 

오히려 매체는 “온갖 불법무법으로 우리나라를 침략하고 우리 민족에게 천추만대를 두고도 씻지 못할 만고의 죄악을 저지른 일본이야말로 국제법정에 나서서 준엄한 심판을 받아야 할 전범국”이라고 비판했다.

 

매체는 “과거 조선강점시기 일제는 840만여 명의 청장년들을 ‘징병’, ‘징용’ 등의 각종 명목으로 일본의 고역장에 강제로 끌고가 가혹한 노예노동을 강요하다 못해 침략전쟁의 대포밥으로 내몰아 죽이는 전대미문의 특대형 반인륜적 만행을 거리낌 없이 감행하였다”고 구체적으로 설명하면서 “산천초목도 치를 떨며 몸부림칠 일제의 포악무도하고 잔인한 야수적 만행에 대한 손해배상은 섬나라 땅을 통채로 팔아도 다 갚을 수 없는 것”이라고 역설했다.

 

때문에 “이번에 내려진 판결은 일본의 과거죄악에 대한 대가를 반드시 받아내려는 남조선인민들의 불타는 의지의 분출로서 너무도 정당하다”고 매체는 강조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일본반동들이 ‘억울한 변고’라도 당한 것처럼 고아대고 있는 것은 과거죄악을 회피해보려는 섬나라오랑캐들의 후안무치한 본태를 낱낱이 보여주는 또 하나의 범죄적 망동으로서 절대로 묵과할 수 없다”고 매체는 주장했다.

 

따라서 “일본반동들이 제 아무리 생떼를 쓰며 난동을 부려도 역사에 뚜렷이 새겨진 저들의 만고죄악을 절대로 지워버릴 수 없다”며 “섬나라난쟁이들이 과거죄악을 부정하기 위해 악을 써대며 발악할수록 그것은 우리 민족과 국제사회의 비난과 규탄만을 더욱 증폭시킬 것”이라고 매체는 경고했다.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