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중당, 조선사회민주당과 반일공동성명 발표키로
백남주 객원기자
기사입력: 2019/08/08 [17:31]  최종편집: ⓒ 자주시보

민중당과 북 조선사회민주당이 오는 8.15에 반일 공동성명을 발표할 예정이다.

 

지난 85일 민중당은 조선사회민주당 측에 최근 일본의 움직임에 대해 한반도 평화통일을 파탄내기 위한 전략적 도발이라고 판단한다며 범국민적 반일운동과 더불어 남북공동대응을 모색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공동의 성명서를 발표하자고 제안한 바 있다.

 

이에 조선사회민주당은 7일 답신을 통해 “(민중)당의 제의가 오만무례하게 날뛰는 천년숙적 일본사무라이족속들과 친일사대매국세력에게 타격을 안기는 의의 있는 조치로 된다고 생각하면서 그에 동의한다는 우리의 립장을 알려드린다고 동의의 뜻을 밝혀왔다.

 

이상규 상임대표는 일본의 경제침략에 맞서 남북이 힘을 모아야 한다는 국민 여론이 높은데, 민중당-조선사회민주당 정당교류가 그 마중물이 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홍성규 사무총장은 아베정권의 도발은 갑작스럽거나 일시적인 것이 아닌, ‘분단과 대결에서 평화와 통일로 근본 구조가 바뀌고 있는 한반도와 동북아의 역사적 흐름에 끝까지 저항하려는 마지막 몸부림이라며 결국 아베 정권은 역사 앞에 무릎 꿇게 될 것이다. 그 과정에서 우리 남과 북은 더욱 단단하게 서로 손을 잡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민중당과 조선사회민주당의 반일공동성명은 민중당이 초안을 작성하고 상호 검토 후 815일에 발표할 계획이다.

 

양 당은 현재 남북정당간 교류를 유일하게 이어오고 있다.

 

아래는 민중당에서 공개한, 양 당이 주고받은 서신 전문이다.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민중당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