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네수엘라 대사관, 평양에 개관

김영란 기자 | 기사입력 2019/08/22 [06:52]

베네수엘라 대사관, 평양에 개관

김영란 기자 | 입력 : 2019/08/22 [06:52]

 

북 주재 베네수엘라 대사관이 21일 평양에서 문을 열었다.

 

조선중앙통신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주재 베네수엘라볼리바르공화국대사관이 개관되었다22일 보도했다.

 

21일 진행된 베네수엘라 대사관 개관식에는 박명국 북 외무성 부상과 루벤 다리오 몰리나 베네수엘라 외교차관, 마우리시오 안드레스 바르디네트 타타 임시대리대사를 비롯해 알렉산드르 마체고라 주북 러시아대사 등이 참석했다.

 

북과 베네수엘라는 지난 1974년 수교한 뒤 서로 상주 대사관을 설치하지 않다가 2015년 베네수엘라 수도 카라카스에 북 대사관이 먼저 개설됐다.

 

▲ 21일 평양에서 베네수엘라 대사관 개관식이 진행되었다.  

 

 

▲ 21일 평양에서 베네수엘라 대사관 개관식이 진행되었다.     

 

 

 

 

조선은 제2의 미국 악마로 등장해야 한다 19/08/22 [13:34] 수정 삭제
  ▶ 조선은 핵 개발을 원하는 자주 진영 모든 나라의 대사관을 유치해 본격적인 세계화 전략을 추진해 나가야 한다. N-50 핵 그룹을 리드하면서 미국처럼 모든 국제 분쟁에 나서 자주 진영 국가의 든든한 뒷배가 되어야 한다. ▶ 미국 CIA, 영국 MI6, 이스라엘 모사드와 같이 정보기관과도 연합해 미 제국주의 요인 암살, 미국 등의 내정 간섭, 이간질, 위협, 제재, 정권 교체 시도나 침략 등에 공동 대응, 일본처럼 못된 짓 하는 미국 따까리 정권 교체 또는 떼거리 침략, 트럼프 유세장에서 드론 공격 등 요상한 테러 사건을 일으켜 그넘들 똥줄이 당기도록 해야 한다. N-50 그룹의 공동 목표는 미국 멸망에 둔다. ▶ 핵무기와 미사일 등 모든 전쟁 무기 공급, 생산 시설 설치, 기술 이전, 교육 및 훈련, 연합 핵 공격 훈련, 파병 등을 통해 상호 국가안보와 경제발전을 추구하고, 핵 그룹 간 교류 활성화를 통해 연대를 강화해야 한다. 중국과 러시아는 후원 국가로 두어 그넘들과 대등성을 강조한다. ▶ 한국처럼 미국의 그늘에서 신음하는 나라에 자주와 독립을 강조하고, 미국이 제공하는 먹이에 연연하지 않도록 공동으로 자립 지원도 병행하고, 주둔 미군 철수를 종용하면서 미국과 따까리 간 이간질을 주도한다. ▶ 특히, 미국 투자금 회수 조치 후, 맨해튼 핵 공격 위협 또는 실행을 통해 위조지폐처럼 발행된 미 달러화에 큰 영향을 줘 기축통화 기능을 상실케 하고, 평생 갚지도 않는 미 국가부채의 증가를 억제하고 감소를 촉진하는 활동을 전개하면서 미국의 금융 거품을 걷어내고 다른 나라가 피해 보지 않도록 대비해야 한다. ▶ 이를 위해 화웨이처럼 미국 기업 왕따 활동, 미국 GDP의 현저한 감소를 유발하는 활동 전개, 주가지수 및 미 달러화 대폭락 전략 등을 통해 미국 실업률 대폭 증가와 미국 기업 M&A에 나서고, 당연히 미 달러화 사용을 축소하면서 BRICS 은행 시스템을 활성화해야 한다. 그동안 미국이 저지른 악행을 잘 연구하면 그 속에 대부분 답이 있다.
卢志明 19/08/22 [20:17] 수정 삭제
  베네주엘라 평양대사관 개관을 손발이 닳도록 손뼉을 치면서 축하한다. , 미국놈들이 얼마나 베네쥬엘라를 분열시켜놓고 그 중간에서 피를 빨아처멱으려고 나부댔던가? 아마 지금도 염병을 떨고 있을 것이다. 반미활동을 하는 나라들은 조선을 중심으로 뭉쳐서 미국의 악행에 대하여 응징하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