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대통령 “한미 연합군사연습 완전한 돈 낭비”

김영란 기자 | 기사입력 2019/08/26 [13:30]

트럼프 대통령 “한미 연합군사연습 완전한 돈 낭비”

김영란 기자 | 입력 : 2019/08/26 [13:30]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한미 연합군사연습에 대해 완전히 돈 낭비라는 자기 생각을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25(현지 시각) 프랑스 비아리츠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계기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의 회담에 앞서 북이 또 미사일을 쐈는데 우려하느냐는 질문을 받고 행복하지는 않지만, (김정은 위원장)가 합의를 위반한 것은 아니다며 이같이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주 그(김정은 위원장)에게서 아주 좋은 편지를 받았다. 그는 한국이 소위 전쟁 연습을 하는 것에 화가 났다. 진실을 원한다면 나는 그것이 필요하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나는 내 사람들에게 말했다. ‘당신이 할 수도 안 할 수도 있다. 나는 그것에 반대하라고 권고할 수도 있지만, 당신들이 하고 싶은 그대로 하게 해주겠다. 당신들이 하고 싶으면 할 수 있다고 생각하기에 나는 간섭하지 않겠다. 그러나 그것은 완전히 돈 낭비라고 생각한다.’ 그래서 그들이 수정된 버전의 연습을 했다고 말해 동맹 19-2로 알려졌던 후반기 한미 연합군사연습이 한미연합지휘소훈련으로 바뀌게 된 과정에 대해 설명했다.

 

또한 트럼프 대통령은 북의 거듭되는 단거리 미사일 시험 발사에 대해 김정은 위원장뿐 아니라 많은 사람이 그런 미사일들을 시험한다며 문제가 없다는 자신의 입장을 거듭 밝혔다.

 

한편, AP통신은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 위원장과 아마도 다시 만날 것이라고 밝혔다고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 같은 발언은 어떻게든 북과 실무협상을 재개하고 싶다는 의지를 피력한 것으로 보인다. 또한 트럼프 대통령은 북의 단거리 미사일 시험 발사는 한국과 일본을 겨냥한 것으로 미국에는 위험이 되지 않기에 신경 쓰지 않고 있다는 의미로도 볼 수도 있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북미관계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