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재무부, 북 해킹그룹 3곳 제재...낡은 사고 방식 만지작
박한균 기자
기사입력: 2019/09/14 [10:00]  최종편집: ⓒ 자주시보

미 재무부가 미국이 주장하고 있는 북의 해킹그룹 3곳을 전격 제재했다.

 

미국의 소리(VOA)방송은 미 재무부 해외자산통제실(OFAC)이 북의 해킹그룹 ‘라자루스’와 ‘블루에노로프’, ‘앤대리엘’ 등 3곳을 특별 제재 대상(SDN)으로 지정했다고 13일 밝혔다.

 

해외자산통제실은 이들이 미국과 유엔의 제재를 받고 있는 북 정찰총국에 의해 통제되고 있다며, 이를 토대로 제재 조치가 취해졌다고 말했다.

 

이미 북은 지난 2월 하노이 회담이 결렬된 이후 3월 15일 최선희 외무성 제1부상의 ‘조선 외무성 통보모임(평양 기자회견)’을 통해 “미국은 천재일우의 기회”를 놓쳤다고 밝히면서 회담 결렬의 원인을 지적한 바 있다.

 

최선희 부상은 “회담에서 우리가 현실적인 제안을 제시하자 트럼프 대통령은 합의문에 <제재를 해제했다가도 조선이 핵 활동을 재개하는 경우 제재는 가역적이다>는 내용을 더 포함시킨다면 합의가 가능할 수도 있다는 신축성 있는 입장을 취하였지만 미 국무장관 폼페오나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볼턴은 기존의 적대감과 불신의 감정으로 두 수뇌분들 사이의 건설적인 협상 노력에 장애를 조성하였으며 결국 이번 수뇌회담에서는 의미 있는 결과물이 나오지 못하였다”고 지적했다.

 

이후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북 최고인민회의 제14기 제1차 전원회의에서 “무슨 제재해제문제 때문에 목이 말라 미국과의 수뇌회담에 집착할 필요가 없다는 생각을 하게 된다”며 “어쨌든 올해 말까지는 인내심을 갖고 미국의 용단을 기다려볼 것이지만 지난번처럼 좋은 기회를 다시 얻기는 분명 힘들 것”이라고 경고하면서 미국이 ‘새로운 계산법’을 들고 나올 것을 촉구했다.

 

일각에서는 미 재무부의 이번 대북제재 조치가 트럼프 대통령이 강경파인 볼턴 보좌관을 전격 경질하고 올해 김정은 위원장을 만날 의향을 내비친 가운데 이뤄진 것이라 미국이 북미 실무협상의 좋은 흐름을 방해하기 위한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특히 이번 미 재무부의 조치는 지난 12일 조선신보가 미국은 하노이 회담의 전철을 밟지 말아야 한다고 경고한 직후에 취해진 것이라 북미 실무협상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대통령을 하려면 적어도 산수의 의미를 알아야 한다 19/09/14 [14:09]
▶ 트럼프와 그 일당이 다른 나라 제재에 미치더니 이젠 유령에게도 제재한다고 광고를 하는구먼. 참 한심해 보이는 이런 넘들이 미국 대통령이고 정부 관료라고 하니 말세가 오기는 오는 모양이다. 이넘들 대가리는 구더기처럼 물렁물렁한지 대가리 속에 구더기가 버글버글 사는지 분간이 안 간다. 통구이로 만든 다음 대가리를 열어보든지 해야 한다. ▶ 어쨌거나 미국은 조선이 원하는 대로 협상에 응하지 않으면 아무런 협상 결과를 얻을 수 없고 국가 안보의 위태로움은 물론 조선과 핵전쟁을 치러야 한다. 조선이 미국 본토를 향해 수소폭탄 포위사격을 하거나, 맨해튼이나 워싱턴 D.C. 등 본토에 직접 쏘면 핵전쟁을 하지 않고 배길 재간이 없다. 최소한 50개 주 정부와 150개 대도시, 태평양 일대 모든 미군 기지는 동시에 피폭된 히로시마처럼 된다. ▶ 이랬다고 달려들면 누차 강조했지만 나머지 1,000개 도시도 순차적으로 골로 간다. 반나절이면 모든 게 끝난다. 미국의 존재는 지구에서 사라진다. 조선은 미국의 핵무기 수천 발을 맞아도 미국에서 33번째로 큰 펜실베니아주 하나가 망가지는 정도밖에 안 된다. 조선의 손실은 20조 달러지만 미국의 손실은 2,000조 달러쯤 된다. 여기에 패권 영업권을 가산하면 더 커진다. ▶ 조선은 핵전쟁을 해도 인명 피해가 수천 명 정도지만 미국은 1억 5천만 명쯤 추산한다. 트럼프가 이득이 없는 협상을 왜 하냐고 하는데, 핵전쟁을 해도 위와 같이 하면 큰 수지맞는다. 미국이 사라지고 나면 자주 진영은 물론 서방까지 나서 조선의 모든 도시를 현대적으로 재건해 줄 것이다. 왜냐하면, 이들 나라가 더는 미국 때문에 지출할 비용이 발생하지 않기 때문이다. ▶ 미국이 사라지면 전 세계가 편해지는 게 너무너무 많다. 특히, 모든 정부가 그러하고, 미국 때문에 아무런 죄 없이 죽은 수억 명의 원한도 풀게 된다. 아무런 죄 없이 죽은 국민의 원한을 풀어주는 건 살아남은 자의 사명이다. 이런 현실이 눈앞에 있는데 뭔 협상 문구를 가지고 왈가불가하는지 모르겠다. 산수도 할 줄 모르는 넘들이 자리를 차지하고 거만을 떨고 있다. ▶ 따라서 모든 미국인은 조미 간의 협상을 한가하게 지켜볼 필요 없이 모든 자산을 환가해 다른 나라 통화로 바꾸어 해외로 도피해야 하고, 협상이든 핵전쟁이든 끝난 다음 돌아갈 것을 판단해야 한다. 조선이 말하는 임의의 순간이란 협상하는 순간을 포함해 밤이든 낮이든, 주중이든 주말이든 어떤 상황도 고려하지 않고 결정하는 순간을 말한다. ▶ 지금 미국에서 '설마'하며 버티고 사는 건 확률이 거의 없는 옵션에 배팅하고 있는 것이나 마찬가지다. 1억 분의 1의 확률을 믿고 자신의 생명과 재산을 방치하는 건 거의 미친 짓인데 감각이 둔한지 느끼지 못한다. 트럼프와 그 일당은 미국을 대표하며 어울리지 않는 거드름을 피우고 있다. 하긴 모조리 뒈지고 나면 누가 이런 거드름을 따지고 말고 할 것도 없다. ▶ 미국이 골로 가고 나면 땅속에 살던 지렁이나 정화조에 있었던 구더기들이 나서 복수무정해야 하는데 진화까지 고려하면 2,020억 년은 걸릴 것으로 보인다. 그러는 동안 얼마나 많은 조선 후손이 맛있는 걸 먹으며 근사한 인생을 보낼지 짐작이 안 간다. 트럼프가 자기 마누라의 정신에 대해서도 모르는데 조선의 정신을 제대로 알 리가 없고, 지구상의 한 약소국쯤으로 여겼다간 자신의 눈에 흙이 들어가는 날이 온다.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북미관계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