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중 양국 군대의 숭고한 의무, 두 나라의 친선을 수호하는 것
김영란 기자
기사입력: 2019/10/15 [08:16]  최종편집: ⓒ 자주시보

 

중국이 북중 양국 군대의 관계를 새로운 시대의 요구에 맞게 발전시켜 나갈 입장을 표명했다. 

 

조선중앙통신은 15조선인민군 총정치국장 육군대장 김수길동지와 중화인민공화국 중앙군사위원회 정치사업부 주임 해군상장 묘화(먀오화)동지 사이의 회담이 14일 평양에서 진행되었다라고 보도했다.

 

회담에는 북측에서 리두성 육군상장을 비롯한 조인민민군 장령들이 중국 측에서는 중국 중앙군사위원히 정치사업부 주임 일행과 장청강 주북 주재 중국 임시 대리대사, 중국 대사관 국방무관이 참가했다.

 

김수길 북 총정치국장은 반제자주, 사회주의 건설을 위한 투쟁 속에서 마련된 불패의 북·중 친선이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시진핑 주석에 의해 더욱 승화, 발전되고 있다며 조중 친선을 수호하는 것은 두 나라 군대의 숭고한 의무이다. 중국인민해방군이 중국공산당의 영도 밑에 강군의 꿈을 실현하기 바란다라고 강조했다.

 

먀오화 중국 중앙군사위원회 정치사업부 주임은 피로써 맺어진 북·중 친선관계는 두 나라 인민들의 귀중한 공동의 재부라며 두 당, 두 나라 최고영도자동지들께서 이룩하신 합의 정신에 따라 두 나라 군대들 사이의 관계를 새로운 시대의 요구에 맞게 발전시켜나가자라고 입장을 표명했다.

 

또한 같은 날 먀오화 중국 중앙군사위원회 정치사업부 주임 일행을 환영하는 행사가 조국해방전쟁승리기념관 승리상 앞에서 진행되었다.

 

김수길 총정치국장과 먀오화 주임은 조선인민군 명예위병대를 사열했다.

 

먀오화 중국 중앙군사위원회 정치사업부 주임 일행은 14일 평양에 도착했다.

 

한편, 지난 8월에는 김수길 총정치국장 일행이 중국을 방문해 먀오화 주임과 회담을 진행하기도 했다.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미국이 세상에 기여할 것은 이것이다 19/10/15 [16:01]
▶ 트럼프는 조선을 굴복 시켜 보려고 별짓을 다 해 보았다. 안 해 본 건 조선과의 핵전쟁뿐이다. 그중에 중국과 러시아를 건드려 조선을 기게 해보려는 짓도 했다. 하지만 트럼프 같은 나부랭이는 백두산 도사들이 득실거리는 조선의 손바닥 위에서 깝죽거리는 손오공 수준밖에 될 수 없다는 걸 이제 좀 깨달은 것 같이 보인다. ▶ 트럼프가 탄핵에 몰린 오늘날 조선은 어느덧 그의 구세주가 되었다. 트럼프는 조선이 경고한 연말까지 아무것도 하지 않으면서 빨리 지나가길 학수고대하고 있다. 즉, 조선이 극단의 조치를 해 주길 기다리고 있고 이에 걸맞지 않은 대응으로 핵전쟁을 유발하고 싶은 것이다. 하지만 그렇게 하려면 트럼프가 그동안 챙겨 먹은 돈 봉투를 비행기 3대에 실어 평양에 보내야 하는데 아까워서 맨입에 해보려고 버티고 있다. ▶ 그 돈 봉투를 교도소에 가서도 펑펑 쓰고 싶고, 공동묘지 가서도 자랑하고 싶은 것이다. 이게 받아 처먹는 것만 알고 줄 줄 모르는 트럼프 대가리의 한계다. 조미 간 핵전쟁은 트럼프만 원하는 게 아니라 세계 각국 중앙은행도 원하고 있는데 대놓고 말할 수는 없고 속으로 끙끙 앓고 있다. 한국 정부가 미국이라면 껌뻑 죽듯이 세계 경제도 불황이 닥치면 안전자산인 미 달러화를 선호해 강세가 되고 악순환이 확대된다. ▶ 양적 완화(통화 증발-增發)로 달러를 약세로 하면 지금처럼 마약을 끊지 못해 부채만 산더미처럼 늘어난다. 돈의 가치가 사라지면 짐바브웨나 베네수엘라처럼 인플레를 막지 못하고 골로 가는 일만 남는다. 트럼프는 '미국 우선주의'를 내세우며 이런 짓거리를 하면서 공치사를 하고 달러 약세 방안을 모색한다. 세상을 몰락의 길로 안내하는 저승사자가 트럼프다. 미국인이 보유한 총을 써야 할 곳에 쓰지 않고 엉뚱한 곳에 사용한다. ▶ 조미 간 핵전쟁으로 미국이 몰락하면 간단히 해결되는 일이다. 트럼프가 노력할 필요도 없이 미 달러화는 엄청난 폭락(약세)을 맞게 되고 달러화 부채는 그만큼 경감되어 세계 경제는 벌떡 일어난다. 미국의 전쟁 복구 특수까지 일어나 쌩쌩 돌아가게 되고 미국만 빚덩어리에 앉아 폭삭 망하면 된다. 따라서 미국은 세상 만인을 위해 제물이 되어야 하고 훌륭한 일을 했으니 저승에 가면 모두 영생할 것이다.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