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진핑 주석, 김정은 위원장에게 답전 “북중관계 새롭고 보다 더 큰 발전을”
김영란 기자
기사입력: 2019/11/02 [09:27]  최종편집: ⓒ 자주시보

  

시진핑 주석이 김정은 국무위원장에게 보낸 답전에서 긴밀한 의사소통으로 북중관계를 새롭고 보다 큰 발전을 이끌어나갈 용의를 표명했다.

 

조선중앙통신은 2일 시진핑 주석이 중화인민공화국 창건 70돌에 즈음해 김정은 위원장이 보낸 축전에 대한 답전을 1030일 보내왔다고 보도했다.

 

시진핑 주석은 먼저 김정은 위원장이 보낸 축전에 사의를 표했다.

 

시진핑 주석은 올해가 북중 수교 70돌을 강조하면서 지난 70년간 중조 두 당, 두 나라는 서로 지지하고 협조하면서 사회주의 위업 발전에 커다란 공헌을 하였다라고 평가했다.

 

시진핑 주석은 얼마 전 나와 위원장 동지는 호상 축전을 보내어 외교 관계 설정 70돌을 계기로 서로 손잡고 중조관계의 장기적이며 건전하고 안정적인 발전을 추동하며 두 나라와 두 나라 인민들에게 보다 훌륭한 복리를 마련해줄 의지를 공동으로 표명하였다라고 밝혔다.

 

이어 시진핑 주석은 나는 당신과 긴밀한 의사소통을 유지하고 힘을 합쳐 중조관계의 새롭고 보다 큰 발전을 이끌어나갈 용의가 있다라고 강조했다.

 

시진핑 주석은 북이 새로운 전략적 노선으로 경제발전과 인민생활 향상에 힘을 집중하는 것을 지지했다.

 

시진핑 주석은 김정은 위원장을 수반으로 하는 조선노동당의 영도 아래 북이 사회주의 위업에서 새롭고 큰 성과들을 이룩할 것이라고 확신을 표명했다.

 

김정은 위원장은 101일 중화인민공화국 창건 70돌을 맞아 시진핑 주석에게 축전을 보냈으며 106일에는 두 정상이 북중 수교 70돌을 맞아 서로 축전을 교환했다.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트럼프, IS 공격에 방어전술로 대처 - 1 19/11/02 [14:52]
▶ 중국 시진핑 국가주석과 조선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거의 임기 없이 업무를 수행하고 있다. 하지만 큰 잘못된 일을 했거나 그런 일이 일어난다면 다음 날 그만둘 각오로 임한다. 그러나 트럼프는 첫 임기를 도둑질해 차지하고는 탄핵 위기를 면했다. 문제는 이 탄핵 위기를 모면하기 위해 사법 방해 등 별의별 짓을 다 해 임기가 끝나면 기소되어 감방에 처박힐 신세다. ▶ 재선에 성공하면 기소에 대한 소멸시효로 살아남을 수 있어 두 번째 도둑질을 감행하다 또 걸렸다. 취임 후 씨버린 거짓말이 12,000건이 넘고 하루 평균 20건에 육박한다. 트럼프는 거슬리는 공직자를 줄줄이 잘랐고, 수많은 나라를 겁박하고, 제재하고, 협정을 파기하거나 재협정하고, 기구를 탈퇴하고, 약소국 지원을 취소하고, 보복관세 부과나 방위비 인상 요구, 예산도 말아 먹고 철저히 돈 봉투를 챙겼다. ▶ 집권 정당인 공화당이나 야당인 민주당이 보아도 입이 쫙 벌어지는 일들뿐이다. 미국 대통령 자리가 잘난 것도 없는데 시건방지게 전부 공격적으로 행했다. 하원에서 '우크라 스캔들'과 관련한 탄핵조사 결의안이 통과하자 처음으로 방어전술이 등장했다. 물론 조선에 알랑방귀를 뀌며 살살거린 건 예외로 하고다. ▶ 트럼프는 그 자체가 부패 덩어리다. 그러나 탄핵 방어 전술에서는 트럼프 자신이 '규범 파괴자(배트맨)'와 '터프 가이'이며 오물 같은 워싱턴 엘리트(바이든 포함)를 청소하면서 재선 승리까지 내다본다. "트럼프는 'Mr. 나이스 가이'가 아니다. 그러나 워싱턴을 바꾸려면 트럼프가 필요하다. 민주당은 탄핵과 허위 조사에만 집중한 나머지 미국 국민이 관심을 두는 이슈에는 신경을 쓰지 않는다"라고 광고를 내보냈다. 수정 삭제
트럼프, IS 공격에 방어전술로 대처 - 2 19/11/03 [01:33]
▶ CNN은 트럼프의 규범 파괴적 행동을 전면에 내세워 탄핵 사유가 될 수 있는 부분을 재선에 도움이 되는 자질로 전환하기 위한 시도며, 대통령이 정치적 부탁을 들어주는 대가로 혈세를 지원해도 된다는 주장을 공개적으로 펴는 일이라 평가했다. 한편, 백악관은 "민주당의 탄핵 조사는 어리석은 탄핵 사기며 트럼프는 숨길 것이 아무것도 없다"라고 주장했다. ▶ 한편, 대북 협상과 관련해서 하는 일이 아무것도 없는 폼페이오는 합의한 적도 없는 조선의 비핵화 진전이 너무 더디지만 수개월 내로 좋은 결과를 얻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중요한 자리를 걸맞지 않은 인물이 차지하고 있으면 제대로 되는 일이 하나도 없다. 탄핵 국면에서 중미 간 무역전쟁 '1단계 합의'라도 자랑질해야 하는데 중국이 밥상을 차려줄지 모르겠다. 애플 등 미국 기업은 보복관세를 면제해 달라고 난리다. 천하에 쓸모없는 것들! ▶ 할 일이 없으니 IS 지도자나 죽이며 공치사하고, 후임자를 알고 있니 어쩌니 지랄을 떨고 있다. 트럼프가 총 맞고 뒈지면 펜스가 하는 거고 펜스도 뒈지면 또 그 후임자가 하는 건 상식이고, 총알 한 방이면 뒈질 넘들을 알면 뭐 하고 모르면 어떠냐? 어차피 내년에 워싱턴 D.C.에 핵탄두가 떨어지면 형체도 없이 사라질 넘들이.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