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평] 미래가 아닌 과거의 그때 그 사람들, 미래통합당

김영란 기자 | 기사입력 2020/02/18 [15:16]

[논평] 미래가 아닌 과거의 그때 그 사람들, 미래통합당

김영란 기자 | 입력 : 2020/02/18 [15:16]

17일 자유한국당, 전진당, 새로운 보수당을 비롯한 보수 시민단체들이 합세해 미래통합당을 창당했다.

 

미래통합당은 해피 핑크로 당 색깔을 정하고 한껏 분위기를 띄웠다.

 

당 색깔도 로고도 바꿨지만 정작 사람들은 자유한국당, 새누리당과 별반 다르지 않다.

 

단일 지도 체제를 선택한 미래통합당은 당 대표에 황교안. 사무총장에 박완수를 비롯해 원내대표 심재철, 정책위의장 김재원으로 자유한국당 인물 그대로이다. 미래통합당 첫 지도부 회의도 자유한국당 확대 간부회의와 비슷했다.

 

자유한국당이 유승민 계열의 새로운 보수당을 흡수해 이름만 미래통합당으로 바꿨을 뿐이다.

 

결국 미래통합당은 박근혜 탄핵 당시 그때 그 사람들인 황교안, 유승민, 원희룡 등이 다시 모였다.

 

박근혜가 탄핵되었을 때 자기 살길을 찾아 흩어졌다가 총선을 앞두고 어떻게든 국회의원 배지를 달기 위해 그저 다시 모였을 뿐이다.

 

황교안 대표는 17일 미래통합당 출범식에서 정당 통합을 국민 대통합을, 대한민국의 새로운 미래를 열어가겠다라고 포부를 밝혔다.

 

황교안 대표의 말은 현실로 될 것이다.

 

왜냐면 국민들이 미래통합당의 본질에 대해 명확히 보고 있기 때문이다.

 

얘네가 뭐 달라지겠냐

탄핵 이후 책임지는 놈 한 놈 없고, 이리 갔다 저리 갔다 이 핑계, 저 핑계 어언 3년 그래 쓰레기통 한곳으로 다 모여라 4월에 소각하자

민정당, 민자당, 신한국당, 한나라당, 새누리당, 자한당 이제 미래통합당, 그냥 껍데기만 바뀌었을 뿐이다. 수구 기득권 극우 꼴통 친일매국당

 

국민들은 적폐 청산의 의지로 대통합해 총선에서 미래통합당을 심판할 것이며 적폐 세력이 사라지는 대한민국의 새로운 미래, 평화번영, 통일의 길을 선택할 것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