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훈 의원 “개별관광 시기의 문제일 뿐, 반드시 이루어질 것!”

김영란 기자 | 기사입력 2020/02/19 [20:55]

설훈 의원 “개별관광 시기의 문제일 뿐, 반드시 이루어질 것!”

김영란 기자 | 입력 : 2020/02/19 [20:55]

 

▲ ‘북한지역 개별관광 실현을 위한 법적·제도적 검토’가 19일 오전 10시 반 여의도 국회의원회관 제8 간담회의실에서 개최되었다.[사진제공-설훈 의원실]     

 

▲ 토론회를 개최한 설훈 의원은 북 개별관광과 관련해 "반드시 이루어질 것이며 단지 시기의 문제다"라고 말했다. [사진제공-설훈 의원실]     

 

북 개별관광과 관련해 국회에서 토론회가 열렸다.

 

설훈 더불어민주당 의원(부천 원미을)평화의길, 남북역사문화교류협회, 평화3000, 통일TV, ‘Action One Korea’, 평화철도가 공동 주최한 북한지역 개별관광 실현을 위한 법적·제도적 검토19일 오전 10시 반 여의도 국회의원회관 제8 간담회의실에서 개최되었다.

 

토론회에서 김연철 통일부 장관의 축사를 김창현 남북교류협력실장이 했다.

김 장관은 서면 축사에서 개별관광은 남북관계의 패러다임을 전환하는 중요한 기회가 될 것이라며 당장은 코로나19’ 방역 문제로 인해 남북 간 인적 교류가 쉽지 않지만, 정부는 상황이 나아지는 대로 북한 지역 개별관광을 힘 있게 추진하고자 한다라고 밝혔다.

 

토론회를 주최한 설훈 의원은 개별관광은 국민적 열망이고 남북관계 해결의 열쇠가 될 수 있다. 개별관광 진작 했어야 했다. 반드시 이루어질 것이며 단지 시기의 문제다. 이번 토론회가 시기를 앞당기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김용현 동국대 북한학과 교수는 발제에서 “1년간 한미 연합군사훈련을 중단했으면 한다. 코로나19 사태를 계기로 대북특사를 보내는 것도 고려해보면 좋겠다. 코로나 대응과 관련하여 지원하겠다는 식으로 접근할 것이 아니라 공동방역 협력 차원으로 접근해야 한다고 본다라고 제안했다.

 

김이경 남북역사문화교류협회 상임이사는 개별관광을 통일부장관이 민족공조의 입장에서 책임지고 직접 해결방안을 찾아야 한다라고 주장했으며 이기묘 6.15공동위 서울 공동대표는 개별관광 실현이 민심이다. 정부의 실현 의지가 중요하다. 정부는 어려움이 있으면 미국이 아닌, 촛불을 만든 힘이 있는 우리 국민들에게 도움을 요청하라고 주장했다.

 

박창일 평화3000 운영위원장은 최근 북측 인사를 만나서 나눈 이야기를 전하며 열정과 당위성만 가지고 안 되는 게 남북관계다. 북의 현실과 입장을 잘 이해하고 설득을 해야 한다. 북은 자력갱생과 경제부흥에 집중하고 있으나 코로나가 끝나면 개별관광을 북이 수용할 가능성이 높다. 통일부보다 민간단체가 나서는 게 효과적이다. 남북 교류협력법 등 제도개선이 필요하다라고 역설했다.

육로관광과 유엔사 문제에 대해 이시우 사진작가는 유엔사는 우리 헌법 밖의 존재이다. 남북교류에 대하여 신고제로 운영되어야 한다. 비군사적일과 서해 5도는 유엔사관할과 관련이 적다. 평화협정 체결 전에라도 유엔사 정전관리 업무를 전작권 위임과 함께 정부가 위임받는 방법이 가장 좋다라고 해법을 제시했다.

▲ 설훈 더불어민주당 의원(부천 원미을)과 ㈔평화의길, ㈔남북역사문화교류협회, ㈔평화3000, 통일TV, ‘Action One Korea’, ㈔평화철도가 공동 주최한 ‘북한지역 개별관광 실현을 위한 법적·제도적 검토’가 19일 오전 10시 반 여의도 국회의원회관 제8 간담회의실에서 개최되었다.[사진제공-설훈 의원실]     ©

 

가장 최근 북을 취재하고 온 진천규 통일TV대표는 개별관광보다 그냥 북녘 관광이라고 하자. 통일부가 소명을 갖고 월급 값하라. 북이 무엇을 원하고 필요로 하는지 정확히 파악해야 하고, 신뢰가 중요하다. 한미 연합군사훈련 중단 선언하라. 북에 돌아가고 싶어 하는 김련희, 비전향장기수 등을 보내주는 게 급선무다라며 선제적인 대북 신뢰 구축이 급선무라고 강조했다.

 

마지막 토론자로 나선 박상돈 통일부 남북협력과장은 실현 가능성과 북의 수용 가능성을 고려하여 개별관광 방안 3가지를 발표하게 되었다. 민간과 지자체가 적극 나서고 당국 간 협의로 지원하고 남북협력공간을 확대해 나가겠다. 정부 내 해법 마련을 위한 논의가 진행 중이다라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정용일 평화의길 대외협력위원장은 토론회 핵심 내용을 다음과 같이 간추렸다

첫째 5.24 조치의 해제를 통한 개성, 금강산 관광의 재개를 목표임을 분명히 하고 둘째 과도적으로 개별관광이 경색된 남북관계를 푸는 계기로 작용할 수 있다고 보고 구체적 실현방안을 모색할 필요가 있으며 셋째 다른 무엇보다 대북 신뢰 관계를 구축할 수 있는 선제적 조치가 선행되어야 한다

 

이어 정 대외협력위원장은 이런 토론회가 일회성으로 그치지 않고 개별관광이 실현될 때까지 지속하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 하루에 한 댓글 달기 운동 전개 중입니다 20/02/22 [11:19] 수정 | 삭제
  • ▶ 자주시보가 새 단장을 하니 구 자살한국당 구더기들이 지네들 살 곳이 아닌 줄 알고 모조리 사라져버렸다. 자주시보 독자는 심성이 좋아 미래자살당으로 이름을 바꾸어도 아무도 씹어 돌리지 않으니 반박할 일도 없고 그렇다고 칭찬할 수도 없으니 지네들이 살기에 적합한, 냄새나고 더러운 동네를 찾아간 모양이다. ▶ 자주시보를 애용하시는 독자 여러분, 자주시보의 발전과 기자분들에게 용기를 북돋워 주기 위해 매일 댓글 하나씩 달아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을 자주 달아주시던 독자분께서는 매일 3개씩 달아주시면 고맙겠습니다. 댓글은 서로의 의견을 보기 위함이지 남의 의견만을 보기 위한 게 아닙니다. 짧은 댓글이라도 매일 달아주는 노력은 귀찮을 수도 있고, 긴 댓글은 힘들 수도 있습니다. 댓글은 서로 나누는 사회 참여 활동이고 우리 사회를 윤택하게 합니다. 귀하의 참여를 기다립니다.
  • 너구리 20/02/23 [17:45] 수정 | 삭제
  • 개별관광 실현이전에 국가보안법 페지해야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