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의 후진적 의료시스템을 보여준 ‘미국 독감’

백남주 객원기자 | 기사입력 2020/02/21 [09:19]

미국의 후진적 의료시스템을 보여준 ‘미국 독감’

백남주 객원기자 | 입력 : 2020/02/21 [09:19]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전 세계적인 우려가 커져가던 중 또 하나 주목을 끌었던 것이 미국 독감 사망자 수자였다.

 

미국 독감은 여전히 현재 진행형인 것으로 보인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에 따르면 지난 28일까지 독감으로 사망한 인구는 14000명을 넘어섰다. CDC는 미국에서 매해 3만명 이상이 독감으로 사망하며, 올해는 이를 넘길 것이라고 전망했다. 2017~2018년 독감시즌에는 61,000명이 숨지고 4,500만명이 감염되기도 했다.

 

미국에서 독감으로 매해 수 만명의 사람들이 죽어가고 있다는 소식에 많은 사람들이 의아해 했다. 게다가 독감코로나19’와는 달리 이미 백신이 개발되어 예방을 할 수 있지 않은가.

 

이렇게 미국에서 독감으로 인한 사망자수가 크게 늘어나고 있는 데는 미국의 열악한 의료시스템이 큰 몫을 했다고 볼 수밖에 없다.

 

2019년부터 2020년까지 약 1500~2100만명의 미국인이 독감에 걸려 700만에서 1000만명이 병원을 방문하고 그 중에 14~25만명이 입원을 했다고 한다. 이는 미국인들이 독감에 걸려도 병원에 방문하는 수가 절반 이하라는 것을 보여준다. 그러니 사망률이 높아지는 것은 당연한 수순이다.

 

미국인들에게 있어 아파서 병원 가는 것 자체가 공포다. 고열이 나도 버티며 병원에 가지 않아 병을 더 악화시키는 일이 허다하다.

 

미국은 의료보험이 민간보험사들에게 맡겨져 있다. 민간보험회사들이 보험료를 비싸게 책정해 저소득층은 의료보험에 가입하기가 힘들다. 주에 따라 심한 곳은 미가입자가 30%에 근접한다고 한다. 설령 보험이 있다 해도 본인 부담금이 높게 책정되어 있는 경우 병원 문턱을 넘어서기가 힘든 것은 매 한가지다.

 

비싼 의료비로 인해 독감 예방접종을 쉽게 할 수 없다는 것도 문제다. 특히 질병 취약 연령대인 65세 이상 인구의 독감 예방 백신 접종률은 낮아지고 있는 추세다. 2017~18년 독감시즌 기간 18세 이상 성인의 독감 예방접종률이 37.1%2016~18년 보다 6.2% 포인트나 낮아졌다. 65세 이상 인구의 독감 예방 백신 접종률 역시 59.6%로 다른 나라들에 비해 저조한 수치를 기록 중이다.

 

반면 한국에서는 65세 고령자에게는 무료 독감 예방접종을 시행하고 있으며, 2017년 기준 82.7%의 독감 예방접종률을 보이고 있다.

 

▲ 미국 성인들의 독감 예방접종률 [사진출처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     

 

▲ 연령대별 독감 예방접종률 [사진출처-미국 질병퉁제예방센터]     

 

나아가 한 가지 더 짚고 넘어갈 것은 미국에서는 가장 초보적인 예방조치라 할 수 있는 마스크 착용이 어렵다는 것이다. 미국인들은 마스크를 쓰면 범죄자로 오인 받는 경우가 많아 마스크 착용을 꺼린다고 한다. 지속적으로 나오고 있는 총기사고나, 경찰들의 인종차별적 폭력행위 등 미국사회의 불안한 모습을 보여주는 하나의 사례라 할 수 있다.

 

이렇게 미국 독감은 미국의 후진적인 사회구조를 적나라하게 드러내준 하나의 인재라 할 수 있다.

 

  • 바늘에 찔리기만 해도 골로 갈 미국 20/02/21 [15:40] 수정 | 삭제
  • ▶ 미국에서는 전 국민이 자신도 사냥감이 되면서 자국민을 상대로 사냥할 수 있고, 독감 예방주사 맞을 돈이 없어 콜록거리다 그냥 뒈져야 하는 사람이 매년 수만 명에 이르는 그야말로 거지 소굴 같은 나라다. 이는 미국 총기협회나 병원협회에서 트럼프와 그 일당에게 돈 봉투를 갖다주기 때문이다. 트럼프 등은 백주대로에서 똥개처럼 강간하고, 포르노 배우와 플레이보이 모델과 씩씩거리고, 창녀들과 오줌싸기 놀이를 하면서 세상을 상대로 시정잡배 같은 양아치 짓을 하는 데만 대가리를 굴리고 있다. ▶ 반면, 조선에서는 자국민의 총에 맞아 죽는 사람이 벼락에 맞아 죽는 확률보다 낮고, 의료 문제로 걱정하는 주민이나 추운 겨울에 길거리에서 텐트 치고 자는 주민이 단 한 명도 없다. 실업자나 노숙자도 없고 거액의 빚을 진 채무자도 없고 마약 하는 이도 없어 스스로 비관해 자살하는 사람도 없다. 열심히 일하며 살면서 먹고 마시고 걱정 없이 즐겁게 놀아야 할 일이 너무도 많기 때문이다. ▶ 트럼프와 그 일당은 이란 군사령관을 암살했는데 그 일로 수많은 미군이 미사일을 처맞고 뇌진탕으로 오늘내일한다. 매일 허파가 뒤집어지는 이들은 이란 총선을 맞아 이란 헌법기관인 헌법수호위원회 위원 5명을 특별지정 제재대상(SDN) 명단에 올렸다고 밝혔는데, 이들이 하는 일은 매번 종이 쪼가리에 이런 걸 써서 서명하고 사진 찍는 일밖에 없다. 이미 수천 건이나 해 전 세계 담당자가 관리하느라 대가리가 터지고, 주눅이 들어있다. ▶ 이런 지랄만 하니 트럼프 자신도 뱀들에 둘러싸여 있다고 여기고 주변 인물을 시도 때도 없이 잘라버리고 자신을 찬양하는 자들로만 채우니 로마 제국 멸망 직전의 상황과 같다. 베네수엘라는 제재에 대해 국제형사재판소에 수사를 요청했고, 중국에 개지랄을 떠는 미국 언론이 추방당하고, 눈만 뜨면 이간질에 미친 폼페이오는 연일 중국 대변인과 왕이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에게 죽사발 나고, 필리핀 미군을 훈련도 못하는 식충이로 만들고, 급기야 미 법무부 장관 등 꼬봉들도 트럼프 트윗 때문에 일을 제대로 못하겠다고 들고 일어났다. ▶ 오늘날 미국 대통령은 시시껄렁하게 항간에서 떠도는 말에 일일이 대꾸하는 봉숭아 학당 반장 같은 사람이다. 대가리가 이런 일에만 발달해 다른 일을 할 줄 모른다. 조선이 미국을 향해 정면돌파전을 전개하는 날 천지개벽 같은 상황에 대응할 능력은 아예 없다. 미국 주가는 천정부지까지 부풀어 올랐고 미 달러까지 동반 강세를 보여 올해 조선이 바늘로 찌르기만 해도 미국은 뻥 터져 골로 갈 준비를 마쳤다. 우리는 그것을 보고 즐기기만 하면 된다. 주기적인 제국의 멸망 역사는 피할 수 있는 게 아니다.
  • admin 20/02/21 [16:07] 수정 | 삭제
  • 때맞춰 좋은 기사 내주셔서 고맙습니다. 내 친구도 미국 이민가서 사는데 딸 감기걸려 병원갔다가 50만원 넘게 나와서 황당했던 얘기 해주더군요. 가벼운 감기에 무슨 약은 또 그렇게 많이 처방하는지... 정말 미국은 돈을 위해 존재하는 나라같습니다.
  • 미침 20/02/23 [22:45] 수정 | 삭제
  • 미쿡인들은 한달 보험료가 300만원 정도 된다고 합니다.보험 가입 안하면 벌금낸다고..근데 차라리 벌금 내는 게 싸게 먹힌대요..병나서 병원가거나 입원하면 파산할 수도....이런 미친 개같은 나라,언제 자국민이 갈겨대는 총에 맞아 죽을 지 모르는 생지옥 같은 나라가 무상 의료에 인민의 이익을 최고 가치로 하는 조선을 인권 불모지라 헐뜯지요...삶은 소대가리가 앙천대소 할 노릇.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