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사일 전문가들 “북, 신형 미사일 상당히 위협적”

김영란 기자 | 기사입력 2020/03/24 [12:21]

미사일 전문가들 “북, 신형 미사일 상당히 위협적”

김영란 기자 | 입력 : 2020/03/24 [12:21]

미사일 전문가들은 북이 최근 선보인 신형 전술 지대지 미사일의 정확도에 놀랍다는 반응을 보였다고 미국의소리(VOA)가 24일 보도했다. 

 

마커스 실러 독일 미사일 전문가는 23일 VOA에 “북의 미사일이 멀리 떨어진 작은 표적을 목표로 상당히 높은 정확도를 보이고 있다. 놀랍다. 북이 지난해에 이어 이번에도 '반복적'으로 목표 타격에 성공했다면, 북의 군대가 적어도 400km 범위 내외과절제식 타격 능력을 보유하게 됐다고 봐야 한다. 상당히 위협적이다”라고 의견을 밝혔다. 

 

그는 특히 북이 최근 선보인 신형무기들은 하나같이 정밀타격 능력의 고도화를 추진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브루스 베넷 랜드연구소 선임연구원은 북이 정확도 높은 타격이 가능하다는 것을 과시하고 있다며 또 다른 신형 무기인 KN-23 북한판 이스칸데르처럼 하강 단계에서 자유낙하한 뒤 다시 상승하는 ‘풀업’ 기동이 가능하다면 요격에 상당한 어려움을 겪을 수 있다고 주장했다.

 

계속해 그는 “북의 두 신형 미사일 모두 비슷한 사거리를 보유한 만큼 북의 군대가 먼 거리에서 후방 표적물인 군 공항, 활주로 등의 정밀타격이 가능해, 공중 전력을 통한 선제타격 계획을 어렵게 할 수 있다”라고 말했다.

 

이언 윌리엄스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 미사일방어 프로젝트 부국장도 북이 짧은 시간 내 정확도에서 상당한 진전을 이룬 점이 놀랍다고 말했다.

 

윌리엄스 부국장은 “KN-24도 풀업 기동이 가능하다는 것을 전제로 실전 상황에서 다른 미사일들과 동시다발적으로 쏠 경우 모든 미사일 경로를 추적하고 요격하기는 현실적으로 어렵다는 점을 인정하고 그에 따른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라고 밝혔다.

 

한편, 북은 지난 21일 전술유도무기 시범사격에서 발사된 전술유도탄들이 목표 섬을 정밀타격했다고 밝혔다.

 

합동참모본부는 21일 “우리 군은 오늘 06시 45분경과 06시 50분경 북한 평안북도 선천 일대에서 북동쪽 동해상으로 발사된 단거리 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 2발의 발사체를 포착하였다”며 발사체의 비행거리는 약 410km, 고도 약 50km라고 발표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선지자 2020/03/24 [20:17] 수정 | 삭제
  • ooo은 북한이 왜저러는지를 전혀 모르시는듯.. (알면서도..?) 왜 김정은지도자가 이상히 머리깍고(주체식) 코로나로 온세상이 황망한데 먼길나가 포쏘는거 환히웃고...여동생은 '정신나간..청와대'라는둥..하는걸.. 이미 수십년전 황석영씨등 많은 지식인들이 '북에도 사람이 살고 있었다'는 사실(진리)을 우린 아직도 설마..?하며 지내는탓에.. 생존하기위해 남이나북이나 미국이나 서로 경계,경쟁하는 비정한 국제전쟁(총안드는)을 잊어선 안.. cvid같은 미정보나부랑이 헛소리 마시고..
  • ㅇㅇㅇ 2020/03/24 [17:51] 수정 | 삭제
  • 윗 기사 내용과 관련 없는 내용이지만 북한이 남한 현정부의 역할을 너무 과소평가하고 남한 현정부와 갈등을 강화하는 행동은 하지 말아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저는 미국이 남한에 제일 관심이 있는 것은 중국을 견제할 주한미군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래서 미국은 남북관계가 좋아지고 남한의 여론이 주한미군이 별로 필요가 없다고 되는것을 가장 두려워할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저는 미국이 중국이 소련처럼 망하지 않는 한 한국 국민과 정부가 철수해라고 해도 남아 있을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지금 미국은 엄청난 재정적자 상태인데도 트럼프가 허풍으로 돈을 조금이라도 더 뜯어내기 위해서 주한미군 철수 협박성 발언을 몇번하였지만 한국이 못 주겠다고 하니까 이제 철수 이야기는 절대 꺼내지 않고 조금이라도 돈을 더 받아내기 위해서 시간을 끌고 있습니다. 이렇게 북한이 남한과 충돌을 일으키고 남한 여론을 반북으로 만들고 남한 보수세력들에게 힘을 주는 것은 북한에 이득이 될게 전혀 없다고 생각합니다. 트럼프에 대한 환상과 트럼프이 남북 이간질(얼마전 트럼프는 이미 북한에 친서를 전달했음에도 남한의 정의용 특사를 통해 북한에 자산의 뜻을 전달해 주라고 했습니다. 이건 트럼프가 의도적으로 남북을 이간질 했다고 생각합니다.)에 속아 넘어가지 말고 트럼프가 볼턴 때문에 폼페이오 민주당 때문이라고 핑계를 대고 역할분담을 하고 있지만 트럼프의 목적은 북한 CVID입니다. 그래서 트럼프와 김정은 위원장님의 좋은 관계를 유지해야 겠지만 그 목적은 북한 CVID라는 것을 항상 생각하고 트럼프를 오판해서는 안 된다고 생각합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