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은진, '친일찬양금지법' 제정 등 21대 국회의원 정책설문 찬성

박한균 기자 | 기사입력 2020/03/30 [11:42]

김은진, '친일찬양금지법' 제정 등 21대 국회의원 정책설문 찬성

박한균 기자 | 입력 : 2020/03/30 [11:42]

▲ 김은진 민중당 강북구갑 국회의원 후보는 광복회에서 진행하는 제21대 국회의원 정책설문에 적극적으로 찬성하며 함께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 민중당

 

▲ 노영탁 광복회 강북구 지회장은 3월 27일 김은진 후보 선거사무소를 방문하여 정책설문의 취지를 설명하고 함께 인증샷을 찍었다.  © 민중당

 

김은진 민중당 강북구갑 국회의원 후보는 광복회에서 진행하는 제21대 국회의원 정책설문에 적극적으로 찬성하며 함께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제21대 국회의원 후보 대상 광복회 설문조사는 광복회가 민족정기 선양 차원에서 제21대 총선에 즈음하여 실시하며, <친일찬양금지법>과 <국립묘지법>, <상훈법> 등 해당 법률의 제·개정 노력을 통해 광복회의 국가 사회적 역할과 소임을 다하고자 진행되었다.

 

노영탁 광복회 강북구 지회장은 3월 27일 김은진 후보 선거사무소를 방문하여 정책설문의 취지를 설명하고 함께 인증샷을 찍었다.

 

김은진 후보는 독립유공자를 폄훼하거나 일본군 성노예 피해자 및 일제 강제동원피해자를 모욕하는 행위 등을 처벌하는 법률 제·개정 활동과 친일반민족행위자의 국립묘지 이장 및 서훈 취소를 위한 법률 개정에 대해 모두 찬성 의견을 밝혔다.

 

또한 김은진 후보는 21대 국회의원 선거 구호로 ‘총선은 한일전’을 내걸고 친일적폐 세력을 단호하게 심판하자며 광복회의 제안에 적극 함께하겠다고 답했다.

 

광복회는 설문조사 찬반 의견을 모든 국회의원 후보자들에게 묻고 그 결과를 언론에 공개할 예정이다.

 

앞서 김원웅 광복회장은 3월 17일 올해 4·15총선에 출마한 제21대 국회의원 후보를 대상으로 <친일찬양금지법> 제정과 국립 현충원에 안장된 친일인사 정리를 위한 <국립묘지법> 및 <상훈법> 개정을 위한 찬반 설문조사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상훈법>은 국립묘지에서 친일파 묘를 파내는 것을 내용으로 삼고 있다.

 

3월 31일까지 전국을 권역별로 나누어 각 시도지부 지회에서 후보자 사무실에 직접 방문하여 설문 조사를 한다. 다만, 대구 경북지역 등 코로나19로 직접 방문이 어려운 지역은 해당 선거구에 우편을 보내 설문을 한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