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규탄시민행동, “21대 총선, 친일정치인 낙선”

친일정치인 집중 낙선명단 공개

백남주 객원기자 | 기사입력 2020/04/09 [22:44]

아베규탄시민행동, “21대 총선, 친일정치인 낙선”

친일정치인 집중 낙선명단 공개

백남주 객원기자 | 입력 : 2020/04/09 [22:44]

▲ 아베규탄시민행동이 친일정치인 집중 낙선명단을 공개했다. (사진 : 아베규탄시민행동 페이스북 화면 캡쳐)   © 편집국

 

21대 국회의원에 도전하고 있는 나경원(서울 동작구을), 황교안(서울 종로구), 전희경(인천 동구미추홀구갑), 심재철(경기 안양시동안구을), 김진태(강원 춘천시철원군화천군양구군갑), 하태경(부산 해운대구갑), 차명진(경기 부천시병 / 이상 미래통합당), 윤상현(인천 동구미추홀구을 / 무소속) 후보가 친인정치인으로 선정됐다.

 

700여 시민단체가 모여 만든 아베규탄 시민행동(이하 시민행동)’9일 오전 1130분 서울 용산구 민족문제연구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친일정치인 집중 낙선명단을 공개했다.

 

시민행동이 제시한 낙선명단 선정 기준은 친일청산 4대입법(친일극우망언 피해자 모욕 처벌법, 친일반민족행위자 재산환수, 친일반민족행위자 훈장 서훈 취소, 친일반민족행위자 국립묘지 이장)에 대한 입장, 일본 가해기업이 피해자에게 배상하라는 강제동원 대법원 배상판결에 대한 입장, 일본군'위안부' 및 강제동원 역사부정, 역사왜곡 친일망언 등이다.

 

 

일례로 나경원 후보는 해방후 반민특위로 인해 국민이 분열됐다”, “한일위안부 합의는 외교적으로 잘한 협상이라고 말한 바 있고, 황교안 후보는 필요시 일본 자위대 입국을 허용해야 한다거나 반일감정 자극은 국익에 도움이 안 된다고 언급한 바 있다.

 

이날 참가자들은 10,767명의 시민들이 작성한 '친일정치인 불매운동 사발통문' 등을 소개하기도 했다.

 

한편, 시민행동은 324일부터 48일까지 전국 지역구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미래통합당, 민생당, 정의당, 민중당 684명의 후보자에게 친일청산 4대 입법에 대해 공개질의를 했다.

 

 

하지만 이중 148명의 후보만이 응답했다. 특히 미래통합당은 역사 문제와 관련해 많은 질타를 받아왔음에도 237(서울 관악갑 김대호 후보 포함) 후보 중 단 9명만 질의에 응답(응답률 3%)했다. 더불어민주당은 총 후보자 253명 중 64명이 응답해 25.3%의 응답률에 그쳤다. 민생당은 58명의 후보 중 8명만이 응답했고, 정의당은 76명의 후보 중 30명이 응답했다. 가장 높은 응답률을 보인 정당은 민중당으로 60명중 37(61.7%)이 응답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