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청년연대 "꼬리 자르기가 아닌 미래통합당을 제명해야 "

박한균 기자 | 기사입력 2020/04/10 [13:00]

한국청년연대 "꼬리 자르기가 아닌 미래통합당을 제명해야 "

박한균 기자 | 입력 : 2020/04/10 [13:00]

연일 이어지고 있는 미래통합당 후보들의 막말과 행동이 국민들의 분노를 자아내고 있다.

 

김대호 미래통합당 후보는 지난 6일 통합당 선거대책회의에서 “50대들의 문제의식에는 논리가 있다. 그런데 30 중반, 40대는 논리가 아니다. 거대한 무지와 착각”이라는 발언을 했다.

 

차명진 후보는 OBS의 후보자 초청토론회에서 세월호 유가족에 대한 막말을 쏟아냈다.

 

또한 미래통합당이 두 후보에 대한 ‘제명’ 카드를 꺼내든지 하루도 지나지 않아 광주에서 출마한 주동식 미래통합당 후보가 8일 지역방송 후보자 연설에서 5.18에 대한 막말을 퍼부었다.

 

이에 한국청년연대는 10일 논평을 발표하고 “미래통합당은 총선을 앞두고 표를 의식하여 의원 한두 명 제명하겠다고 하지만, 이는 꼬리 자르기일 뿐, 미래통합당 자체가 문제이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한국청년연대는 “더욱 기가 찬 것은 차명진 후보를 제명하겠다더니 미래통합당 윤리위에서는 탈당 권고에 그친 것이다. 황교안 대표는 이에 대해 ‘여러 의견이 있기 때문에 할 수 있는 일에 대해 같이 협의해보겠다’고 제명방침에 동의하지 않았다”며 “이런 자가 당대표로 있으니 막말을 하는 사람들이 국회의원 후보로 출마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미래통합당 자체가 막말과 거짓의 온상지이다”라고 덧붙였다.

 

다음은 한국청년연대가 발표한 논평 전문이다.

 


 

[논평] 꼬리 자르기가 아닌 미래통합당을 제명해야 대한민국의 미래가 있다.

 

연일 미래통합당 후보들이 발언과 행동이 국민들의 분노를 자아내고 있다.

미래통합당 김대호 후보의 청년 비하, 장애인과 노인 비하 발언을 시작으로 차명진 후보는 세월호 유가족에 대한 막말을 쏟아냈다. 미래통합당은 김대호 후보와 차명진 후보의 막말로 여론이 안 좋게 흘러가자 두 후보에 대한 ‘제명’ 카드를 꺼내 들었으나 하루도 지나지 않아 광주에서 출마한 미래통합당 주동식 후보가 5.18에 대한 막말을 퍼부었다.

 

이쯤 되면 실수가 아니라 고의다.

더구나 미래통합당의 세대 비하, 세월호 막말, 518 모독, 반북 종북몰이, 여성비하 등은 어제오늘의 일이 아니니, 후보들도 평소 하던 대로 떠들었을 뿐이다.

 

더욱 기가 찬 것은 차명진 후보는 제명하겠다더니 미래통합당 윤리위에서는 탈당 권고에 그친 것이다.

더구나 황교안 대표는 이에 대해 “여러 의견이 있기 때문에 할 수 있는 일에 대해 같이 협의해보겠다” 며 제명방침에 동의하지 않았다.

 

이런 자가 당대표로 있으니, 막말하는 사람들이 국회의원 후보로 출마하는 것이다.

후보 한두 명 제명한다고 해결될 일이 아니며, 반성한다고 해도 꼬리 자르기일 뿐이다.

 

철 지난 색깔론도 또다시 등장했다. 미래통합당 심재철 후보는 자신의 선거구에 “친북 이석기, 종북 통진당 변호한 이재정 OUT"이라는 현수막을 게시했다. 세대 모독, 역사모독에 이어 어김없이 색깔론까지 등장했다. 더구나 심재철은 국회 본회의장에서 누드사진을 검색하다가 걸렸던 자 아닌가.

 

이런 자들이 있는 미래통합당에서는 N번방 사건에 대해서도 여권 인사가 연루되어 있다는 등의 의혹을 흘리며, 정치공작 의혹까지 나오고 있다. 기가 찰 노릇이다.

 

미래통합당 자체가 막말과 거짓의 온상지이다.

미래통합당이 일부 후보들에 대해 제명을 한다는 둥 호들갑을 떠는 것은 총선을 얼마 남기지 않고 표가 떨어지는 것을 막기 위해 하는 술수일 뿐이다.

제명돼야 할 것은 한두 명의 후보가 아닌 바로 미래통합당이다.

유권자들의 심판 시간이 다가오고 있다.

 

2020년 4월 10일

한국청년연대

 

  • 도배방지 이미지

미래통합당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