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옥에서 8년째! 이제는 석방하라!”

김영란 기자 | 기사입력 2020/05/13 [14:14]

“감옥에서 8년째! 이제는 석방하라!”

김영란 기자 | 입력 : 2020/05/13 [14:14]

▲ 13일 오전 11시 ‘이석기 의원 내란음모사건’ 한국구명위원회는 청와대 앞에서 ‘감옥에서 8년째! 이제는 석방하라! 이석기 의원 누나 이경진 청와대 앞 농성 1천일 기자회견을 열었다. [사진제공-구명위원회]   © 김영란 기자

 

이석기 전 통합진보당 의원은 20138월 소위 내란음모 사건으로 구속된 후로 8년째 수감 중이다. 이에 이 전 의원의 누나 이경진 씨가 이 전 의원의 석방을 촉구하며 지난 20177월 이후 3년여 간 청와대 앞에서 농성을 해왔다.

 

13일 오전 11이석기 의원 내란음모사건한국구명위원회는 청와대 앞에서 감옥에서 8년째! 이제는 석방하라! 이석기 의원 누나 이경진 청와대 앞 농성 1천일 기자회견을 열었다.

 

기자회견에는 내란음모 사건으로 복역한 출소자와 가족들 그리고 인권과 민주주의 실현에 앞장서 온 시민사회 인사와 각계 단체 회원들이 참여했다.

 

이경진 씨는 문재인 대통령에게 보내는 서한에서 말 몇 마디를 이유로 독방에서 7년째 가두어 놓은 것은 잔인한 국가폭력이다. 지난 정권이 쳐놓은 배제와 차별의 그물, 반공독재정권이 만든 색깔론의 올가미. 이제는 대통령의 손으로 걷을 때가 되었다라고 밝혔다.

 

이경진 씨는 문재인 대통령에게 동생을 풀어주는 것 또한 국가의 도리라고 생각한다. 비통한 자를 품어 안는 정치를 더 올곧게 펼쳐 달라라고 호소했다.

 

권오헌 ()양심수후원회 이사장은 아직도 양심수가 감옥에 갇혀있단 말인가. 이 정부가 촛불 정부가 맞는가. 천일을 농성한 가족 심정을 청와대는 알고 있는가. 지금 당장 이석기 의원을 석방해야 한다라고 발언했다.

 

이상규 민중당 상임대표는 기자회견에서 시대를 앞섰기에, 자주를 이야기했기에 가해지는 혹독한 고통을 이제는 거두어야 한다. 이석기 의원은 옥에서 8년째, 누님 이경진 선생은 청와대 앞에서 천일기도를 드리고 있다. 민주화 운동에, 자주통일 투쟁에 나선 이래 옥중에서 작은 누님과 어머님은 돌아가시고, 온 가족이 이렇게 고초를 겪고 있다. 이제는 국민 여러분이 나서 달라라고 호소했다.

 

▲ 2017년 7월부터 이석기 전 의원 석방을 촉구하며 청와대 앞 농성을 한 이 전 의원의 누나, 이경진 씨 [사진제공-구명위원회]  © 김영란 기자

 

김홍열 전 통합진보당 경기도당 위원장(내란음모사건으로 5년 복역 후 2018년 만기 출소)내란음모조작사건과 통합진보당 강제 해산이 박근혜 정치공작, 양승태 사법농단에서 비롯되었음이 이미 만천하에 드러났다. 하지만 이석기 의원은 그 피해자임에도 아직 독방에 수감 중이다라며 적폐는 결코 저절로 물러가지 않는다. 과거의 잘못이 바로잡히지 않고 있는 것, 그것 자체가 적폐가 다시 판을 치는 빌미가 된다. 이명박, 박근혜 정권이 저지른 피해자들을 원상회복하는 문제는 그래서 중요하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 점을 똑똑히 알아야 한다. 이석기 의원 석방이 그 첫걸음이다라고 주장했다.

 

아래는 이경진 씨가 문재인 대통령에게 보내는 서한 전문이다.

 

------------아래--------------------------------

 

문재인 대통령에게 보내는 서한

 

코로나19는 역시 힘없는 사람들을 먼저 덮치고 있습니다. 일자리 잃은 청년들, 과로사한 노동자 소식에 저도 가슴이 미어집니다. 그 와중에 '격리'라는 단어를 들으면 숨이 턱 막힙니다. 사회로부터 사람으로부터 7년째 강제 격리되어 있는 억울한 동생이 떠올라서 입니다.

 

20177. 촛불정부 출범에 박수 소리가 아직 가시지 않은 때, 농성을 시작했습니다. 한 달 뒤에는 감옥문이 꼭 열릴 것이라고 믿었습니다. 대통령의 결단에 작은 힘이라도 실어주고 싶은 마음이었습니다. 참 어리석고 순진한 생각이었다 싶습니다.

 

그날로 아직 청와대 앞을 못 떠나고 있습니다. 누나도 포기했다고 사람들이 말할까봐, 누나도 힘드니까 접었다며 동생이 슬플까봐 못 떠나고 있습니다. ‘석기야, 나는 포기하지 않는다. 내 명이 붙어있는 한 누나는 너를 포기하지 않는다’. 제가 할 수 있는건 이것뿐이었습니다.

 

새벽 6시면 세종로 성당에 내려가서 미사를 드립니다. 가난한 이, 굶주린 이, 옥에 갇힌 이를 먼저 포용하라는 복음을 손 모아 기도합니다. 포용하라는 예수님 말씀이 오늘만은 대통령에게 가닿기를 바라며 터벅터벅 청와대 앞으로 돌아옵니다. 그렇게 벌써 천일이 지났습니다.

 

이석기 의원은 용기있는 진보정치인입니다. 종편 특혜 모조리 환수하자, 주한미군 방위비 분담금 부당하다, 4자회담 종전선언이 해법이다. 동생은 바른 말을 하다가 내란죄 누명을 쓰고 감옥에 갇혔습니다. 그런데 동생의 주장이 대통령의 손으로 현실이 되는 걸 지난 3년 동안 지켜보았습니다.

 

'아직도 안 나왔냐'고 이야기합니다. 제일 많이 듣는 말인데, 제일 가슴 아픈 말입니다. 말 몇 마디를 이유로 독방에서 8년째 가두어 놓은 것은 잔인한 국가폭력입니다. 지난 정권이 쳐놓은 배제와 차별의 그물, 반공독재정권이 만든 색깔론의 올가미. 이제는 대통령의 손으로 걷을 때가 되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님. 국민들의 믿음에 얼마나 어깨가 무겁습니까. 동생을 풀어주는 것 또한 국가의 도리라고 생각합니다. 비통한 자를 품어 안는 정치를 더 올곧게 펼쳐주십시오. 이 말씀을 만나서 꼭 드리고 싶습니다. 오도가도 못하고 망부석이 되어가는 저를 한번이라도 꼭 만나주십시오.

 

북악산에서 내려오는 찬 바람, 오뉴월에 찜통으로 변한 비닐 천막. 어떻게 견뎌왔나 저도 믿기지 않습니다. 많은 분들의 사랑이 없었다면 진작에 쓰러졌을 것입니다. 민가협 언니들과 각계 선생님들, 청년들과 시민들 고맙습니다. 여름에 생수 건네 준 연인들, 겨울에 담요 가져다 준 시민들 그 이름 없는 분들께 이 자리 빌어 감사드립니다.

 

2020513

청와대 농성 1천일에 즈음하여

 

이경진(이석기 의원의 누나)

  • 도배방지 이미지

  • 문통은암ㅜ힘이없소이다 ! 2020/05/13 [21:04] 수정 | 삭제
  • 헌법위에 국가보안법 대한미국위에 USA 그게 우리현실인걸....... 이나라는 내치에한해 약간의 자율성이있고 그외는 미국새ㄲ들손아귀서 움직이는시스템아니던가 ......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