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 사드장비 기습방출...“미군 비위맞추기 위한 주민기만 행위”

백남주 객원기자 | 기사입력 2020/06/23 [06:48]

국방부, 사드장비 기습방출...“미군 비위맞추기 위한 주민기만 행위”

백남주 객원기자 | 입력 : 2020/06/23 [06:48]

▲ 국방부와 주한미군이 22일 새벽 성주 사드기지에서 전자장비를 반출했다. (사진 : KBS뉴스 화면캡쳐)  © 편집국

 

국방부와 주한미군이 22일 새벽 1시경 성주 사드기지에서 전자장비(EEU)를 반출했다.

 

국방부는 지난달 29일 장비 반입 당시 사드 레이더의 통신센터 기능을 하는 신형 전자장비를 반입함에 따라 구형 전자장비를 반출했다고 설명했다.

 

잠을 깬 일부 주민들이 배치된 경찰에 항의했지만 경찰들은 항의 하는 주민들을 장비가 나갈 때까지 가둬두었다.

 

이에 소성리사드철회 성주주민대책위원회등으로 구성된 사드철회평화회의는 22일 성명을 통해 “(남북관계가 파탄나고 있는) 이 엄중한 시국에도 정부는 미국의 비위를 맞추어 사드 배치를 완성 하기 위해 소성리를 도둑 점령하고 사드 성능개량을 확정 짓기 위해 신형 EEU 교체를 비밀군사작전하듯 강행하였다고 비판했다.

사드철회평화회의는 사드 성능개량은 주한미군 긴급작전요구(JEON)을 실현하기 위한 것이라며 주한미군긴급작전요구(JEON)를 실현하기 위한 사드 장비 성능개량은 사드의 이동. 추가 배치는 물론 임시 배치 상태에 있는 소성리 사드를 정식 배치하는 결과를 가져올 것이기에 우리는 신형 EEU 등 사드 장비의 반입과 반출 그 어떤 것도 허용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사드철회평화회의는 내가 잠 들었을 때 낯선 사람 수 백명이 내 집 앞을 감시하고 마을을 봉쇄점령 했었다는 사실 자체가 소름끼치는 일이며, 새벽에 내 이웃이 내가 잠든 사이 홀로 수 십명의 경찰병력에 갖힌 채, 유유히 나가는 미군 장비를 보며 얼마나 무섭고, 화가 났을지 생각하면 너무도 원통스럽다고 분노했다.

 

사드철회평화회의는 문재인 대통령은 취임직후 사드배치에 있어 절차적 투명성을 지켜가겠다고 강조했지만 사드 배치 과정에 있어 주요 진행사항 마다 수 천명의 경찰이 동원되어 소성리를 유린하였문재인 대통령은 한반도 평화정책을 자신을 제1과제 인 것처럼 말해왔지만 그가 말하는 한반도 평화를 위했던 첫 번째 행동은 수 천명의 경찰을 동원하여 국민을 짓밟고 사드 추가배치를 통해 미국의 비위를 맞추는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사드철회평화회의는 우리는 파렴치함의 끝을 보여준 당신들과는 더 이상 상종할 수 없다앞으로 사드 배치의 어떠한 사안에 있어서도 절대 협의는 없을 것이라고 선언했다.

 

------------------------------------------------------------------

[성명서]

622일 소성리를 도둑 점령하고

장비를 빼내간 문재인정부의 파렴치함을 규탄한다.

 

오늘 새벽 108, 수 천명의 경찰병력을 동원하여 주민들을 짓밟은 지 24일 만에 문재인 정부는 또 다시 소성리를 도둑 같이 점령한 후 지난 529일 소성리 사드 부지에 반입된 바 있는 전자장비(Electronics Equipment Unit 이하 EEU)를 반출하였다.

새벽녘 시끄러운 소리에 문을 열고 나오니 문 앞을 수 십명의 경찰들이 막아서고 있었고, 문을 나선 주민을 경찰들은 갑자기 강제로 고착하기 시작하였고, 이에 잠을 깨고 나온 소수의 주민들이 강력히 항의 하였지만 소용이 없었다. 결국 경찰들은 항의 하는 주민들을 장비가 나갈 때까지 가둬두었고, 시내로 나가려는 차량 또한 막아선 채 미군 차량 반출 작전 중이니, 돌아가라는 말만 반복하였다.

 

사드 성능개량은 주한미군 긴급작전요구(JEON)을 실현하기 위한 것으로, EEU는 사드레이더의 통신센타로기능하고 C2BMC와 교신을 담당하는 사드레이더의 두뇌에 해당되며, 사드 성능개량 1단계 사드 원격발사2단계 사드 레이더를 이용한 패트리어트 MSE미사일 원거리 발사를 실현 하기 위한 핵심 장비로 추정된다. 주한미군긴급작전요구(JEON)를 실현하기 위한 사드 장비 성능개량은 사드의 이동. 추가 배치는 물론 임시 배치 상태에 있는 소성리 사드를 정식 배치하는 결과를 가져올 것이기에 우리는 신형 EEU 등 사드 장비의 반입과 반출 그 어떤 것도 허용하지 않았다. 그런데 국방부는 지난 29일과 같이 주민들으 또 다시 기만하고 이 장비를 도둑처럼 반출한 것이다.

 

국방부는 또다시 민간인들을 대상으로 비밀군사작전을 한 것에 대해 코로나19 핑계를 대겠지만, 내가 잠 들었을 때 낯선 사람 수 백명이 내 집 앞을 감시하고 마을을 봉쇄점령 했었다는 사실 자체가 소름끼치는 일이며, 새벽에 내 이웃이 내가 잠든 사이 홀로 수 십명의 경찰병력에 갖힌 채, 유유히 나가는 미군 장비를 보며 얼마나 무섭고, 화가 났을지 생각하면 너무도 원통스럽다.

 

문재인 대통령은 취임직후 사드배치에 있어 절차적 투명성을 지켜가겠다고 강조했지만 2017사드 추가배치를 비롯하여 사드 배치 과정에 있어 주요 진행사항 마다 수 천명의 경찰이 동원되어 소성리를 유린하였다. 심지어 지난 529일엔 국방장관을 비롯한 고위인사들이 보안서약 까지 한 채 국민들을 대상으로 비밀군사작전을 단행하였다. 그런데 이제 주민들이 잠든 틈을 타 마을을 도둑처럼 점령하고 장비를 빼내가는 파렴치함 마져 보인다. 이것이 문재인이 말하는 절차적 투명성인가?

 

문재인 대통령은 한반도 평화정책을 자신을 제1과제 인 것처럼 말해왔지만 그가 말하는 한반도 평화를 위했던 첫 번째 행동은 수 천명의 경찰을 동원하여 국민을 짓밟고 사드 추가배치를 통해 미국의 비위를 맞추는 것이다.

북한이 약속과 신의를 저버린 문재인 정부에 대해 항의 하며 북한이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폭파하는 이 엄중한 시국에도 정부는 미국의 비위를 맞추어 사드 배치를 완성 하기 위해 소성리를 도둑 점령하고 사드 성능개량을 확정 짓기 위해 신형 EEU 교체를 비밀군사작전하듯 강행하였다.

우리는 파렴치함의 끝을 보여준 당신들과는 더 이상 상종할 수 없다. 앞으로 사드 배치의 어떠한 사안에 있어서도 절대 협의는 없을 것이다.

 

20200622

사드철회평화회의

<소성리사드철회 성주주민대책위원회, 사드배치반대 김천시민대책위원회, 원불교 성주성지수호비상대책위원회, 사드배치반대 대구경북대책위원회, 사드배치저지 부울경대책위원회(), 사드한국배치저지 전국행동>

사드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