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민 14,135명 “문재인 정부, 남북정상회담 합의 이행하라!”

조윤영 통신원 | 기사입력 2020/07/05 [03:38]

부산시민 14,135명 “문재인 정부, 남북정상회담 합의 이행하라!”

조윤영 통신원 | 입력 : 2020/07/05 [03:38]

"민족자주 입장으로 남북정상회담문 이행하라!"

 

지난달 27일 부산 시민, 사회단체들은 판문점선언에 명시된 대북전단살포 금지(1조 2항)를 위반한 이후 군사적 긴장이 높아진 상황을 타개하기 위해 ‘민족자주입장 남북정상회담문 이행 부산시민 시국대회’를 긴급하게 개최한 바 있다.

 

이들은 "미국의 승인만을 기다리다가 판문점선언, 9월평양공동선언 등 남북정상이 약속한 것들 중에 제대로 이행한 것이 없다"라며 "남북통일은 정부가 민족자주 입장으로 결심하여 뚫고 나가야만 완성할 수 있는 것"이라며 행사 취지를 밝혔다.

 

이날 행사 마지막 순서로 ‘정상선언 이행을 위한 대정부 긴급요구안’과 지지연서명을 1만 명에게 받을 것이라고 발표했다.

 

▲ 참가자들이 구호가 적힌 선전물을 들고있는 모습  © 조윤영 통신원

 

대북 전단살포 이후 남북 군사적 긴장이 높아져 마치 6.15공동선언 이전의 상황 같다는 의견이 나오고 있다.

 

부산 곳곳에서 서명운동을 진행한 결과 온라인 3,321명, 오프라인 10,814명 총 14,135명으로 일주일 만에 목표를 초과달성하였다.

 

해당 긴급요구안은 대북 전단살포 엄단, 한미워킹그룹 탈퇴, 한미연합군사훈련 불참, 개성공단 및 금강산관광 재개, 정의용 및 서훈 등 외교안보라인 교체 등의 내용이 담겨있다.

 

이들은 다가오는 7일 부산 시청 앞에서 결과발표와 대정부 요구안 이행 촉구 기자회견을 개최할 예정이다.

 

▲ '정상선언 이행을 위한 대정부 긴급요구안' 연서명 결과. 목표로 선정한 1만명을 초과달성했다.  © 조윤영 통신원

 

한편, 문재인 정부의 외교·안보라인 중 통일부 장관과 국정원장을 교체한 것이 정부 정책 변화의 신호탄인지 관심을 끌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ㅇㅇㅇ 2020/07/06 [09:01] 수정 | 삭제
  • 저는 남한이 개별관광을 한다는 약속을 하면 남북협력을 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하고요. 쉽게 할수 있는 남북 협력으로 마스크와 휴대용 손 소독제를 코로나 억제를 위해서 하는게 좋다고 생각합니다. 코로나는 전염력이 굉장히 강하고 방역에 소홀히 하면 북한에 큰 타격을 줄수 있다고 생각하고요. 외출시에 꼭 마스크와 휴대용 손 소독제를 사용하는 걸로 코로나를 억제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남한의 개별관광은 코로나 시대라도 남한 개별관광객의 자격을 코로나 증상이 없을것, 남한 정부가 코로나 바이러스가 없다는걸 인증 할것, 마스크를 꼭 해야 할 것, 휴대용 손 소독제를 가지고 와야 할 것. 으로 코로나 시대에 얼마든지 남한 개별관광을 시행해 나갈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 doom 2020/07/05 [20:36] 수정 | 삭제
  • 정상선언 이행 요구 지지서명운동은 너무도 정당한 국민의 요구이므로 적극지지합니다. 간혹 홍콩민주화? 시위를 마치 우리의 민주화운동과 함께보려는 인식은 내용의 본질을 모르는 부화뇌동이므로 신중히 제3국사태에 개입(영,미가하듯)은 자제해야.. 우리가 자유시리아, 자유에집트(쟈스민)운동에 동조할수 없듯이 말이죠. 우리와는 분명히 다르다는걸..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