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일본공사 초치..."방위백서 '독도영유권' 주장 즉각 철회할 것"

박한균 기자 | 기사입력 2020/07/14 [15:00]

외교부, 일본공사 초치..."방위백서 '독도영유권' 주장 즉각 철회할 것"

박한균 기자 | 입력 : 2020/07/14 [15:00]

일본이 2020년 방위백서에 ‘독도 영유권’ 주장을 되풀이한 것과 관련해 정부가 주한 일본 공사를 초치해 강력히 항의하고 즉각 철회를 촉구했다.

 

김정한 외교부 아시아태평양 국장은 14일 소마 히로히사 주한 일본대사관 총괄공사를 초치해 방위백서 내용에 대해 강력히 항의했다.

 

올해 방위백서에는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우리나라(일본) 고유의 영토인 북방영토(쿠릴 4개 섬)와 다케시마(일본이 주장하는 독도의 명칭)의 영토 문제가 여전히 미해결 상태로 존재한다”라고 억지 주장을 되풀이했다.

 

외교부는 이날 ‘2020년 일본 방위백서’에 대한 대변인 논평을 통해서도 “일본 정부가 오늘 발표한 방위백서를 통해 역사적·지리적·국제법적으로 명백한 우리 고유의 영토인 독도에 대해 부당한 영유권 주장을 되풀이한 데 대해 강력히 항의하며, 이의 즉각 철회를 촉구한다”라고 밝혔다.

 

외교부는 “일본 정부는 독도에 대한 부당하고 터무니없는 주장을 반복하는 것이 한일 관계에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점을 자각해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특히 “일본 정부의 부당한 주장이 대한민국 고유 영토인 독도에 대한 우리 주권에 어떠한 영향도 미치지 못한다는 것을 다시 한번 분명히 하며, 독도에 대한 어떠한 도발에 대해서도 단호히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 이 범 2020/07/14 [19:15] 수정 | 삭제
  • 외교부는 국민들에 사죄해야..유엔사무총장까지하면서 (영해문제어려움은 있더라도)독도관련 우리입장하나 국제적인 관철못하면서.. 남북분단의 장벽해소위한 발판하나 개척못하면서..세계평화한다며 늘 바삐출장다니면서..결과는? 뜻은크나 여력없는 젊은이들이 한반도평화위해 목소리쉬게 고함치는데도.. 지분야아니라고 눈흘김이나 실실하며 복잡한 세상 무탈히 지내려는 한국외교의 나태, 게으름을 규탄함.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