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주도 ‘림팩’에 일본 해상 자위대도 합류

백남주 객원기자 | 기사입력 2020/07/15 [07:06]

미국 주도 ‘림팩’에 일본 해상 자위대도 합류

백남주 객원기자 | 입력 : 2020/07/15 [07:06]

미국이 주도하는 환태평양합동군사훈련(RIMPAC·림팩)에 일본의 해상 자위대도 합류할 예정이다.   

 

<미국의소리> 보도에 따르면 고노 다로 일본 방위상은 14일 “이지스 구축함 ‘아시가라’와 헬기 구축함 ‘이세’함은 잠수함과 항공기 등 함정에 대응하기 위한 훈련에 합류할 것”이라고 밝혔다.

 

고노 방위상은 이 구축함들이 하와이에 정박할 예정이지만, 승조원들은 선박에 남아 바다에서만 진행되는 훈련에 참여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미국 주도의 세계 최대 다국적 해상합동훈련인 림팩에는 미국과 한국, 일본 등이 참가하며 2년마다 열린다. 지난 2018년에는 26개국이 참여했다.  

 

올해 림팩은 8월 17일부터 31일까지 미국 하와이 근처에서 열릴 예정이다. 

 

미 해군은 코로나19의 전 세계적 확산을 고려해 한 달 이상이던 훈련 기간을 2주로 단축하고, 그 규모도 줄여 실시하기로 했다고 밝힌 바 있다. 참가국 간 육상 교류 행사 등은 취소됐다.  

 

한국 해군 역시 올해 림팩에 참가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코로나19 확산을 고려해 ‘세종대왕함’급인 7600t급 이지스 구축함과 ‘충무공이순신함’급인 4400t급 구축함 등 함정 두 척과 여기에 탑재된 링스 헬기 2대만 보내기로 했다. 

 

과거 구축함 등과 함께 투입된 잠수함과 P-3 해상 초계기, 해병대 등은 이번 훈련에 참가하지 않는다.

 

결국 규모가 축소되었긴 하나 미국에 의해 한일간 공동군사훈련이 진행되는 것이다. 

 

또한 림팩은 중국 견제 등 태평양에서의 패권적 지위를 유지하고 과시하기 위한 수단으로 활용되어 왔다. 

  • 도배방지 이미지

  • 이 범 2020/07/15 [13:50] 수정 | 삭제
  • 북한은 이미 반세기도전에 '북은 있어선 안될나라'라고 대못박은 미국의 거대한 위협속에 미국과는 '영원히' 평화할수없음을 처절히느껴 (철천지원수), 자력으로 핵무력을 완성, 미국에 당당대하는 핵국가로 변전된 엄연한 역사를...아니라고..그럴리없다고..벨꺼아니라고..두눈감아온 우리지도자들과 동조한 일부세력들의 무지/무사안일로인해 (물론 간혹 대화,합의있긴 했으나..) 남북간 기존합의를 경시하거나 홀대한 우리의 태세는 결국 문정권 후반의 폭파당하는 처절한 결과를 낳았음. 핵완성으로 그들이 갖는 자신감/안도감의 정도가 얼마인지 알아야하며..그런바탕위에서(조국해방전쟁을 준비하기까지도) 우릴대하는 그들의 태도를 직시해야...민족의 운명을 가름하는 문정권의 예지와 각오와 운명을거는 대담한 제스쳐가 필요한 상황에 접어드는 현실임.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