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참 ‘코로나 의심 재입북 탈북자, 강화도 배수로 통해 북에 간 듯’

김영란 기자 | 기사입력 2020/07/27 [12:58]

합참 ‘코로나 의심 재입북 탈북자, 강화도 배수로 통해 북에 간 듯’

김영란 기자 | 입력 : 2020/07/27 [12:58]

최근 코로나19에 감염된 채 월북한 것으로 추정되는 탈북자가 강화도 북쪽 지역 일대에 있는 배수로를 통해 북으로 간 것으로 알려졌다.

 

27일 김준락 합동참모본부 공보실장은 정례 브리핑에서 "해당 인원이 월북했을 것으로 추정되는 위치를 강화도 일대에서 특정하였다"고 하면서 "해당 인원을 특정할 수 있는 유기된 가방을 발견하고 확인하였으며, 현재 정밀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그리고 합참은 재입북을 위해 통과한 지점은 "철책은 아니고 배수로로 추정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합참은 북이 19일로 특정한 월북 시기와 관련해서는 "기상이나 당시의 여러 가지 여건들에 대해서 정밀조사가 진행 중"이라며 "월북 시기는 현재는 특정하고 있으나 추가적인 조사를 통해서 종합적인 평가를 해 봐야 될 부분이 있다"라고 밝혔다.

 

군경 등 관계 당국은 2017년 탈북자 중 최근 연락이 닿지 않은 김 모 씨를 유력한 재입북 탈북자로 추정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이날 통일부는 최근 5년간 북으로 다시 돌아간 탈북자는 총 11명이라고 밝혔다. 

 

여상기 통일부 대변인은 27일 정례브리핑에서 "최근 5년간 북의 보도 등을 통해 확인된 재입북 탈북민은 2015년에 3명, 2016년에 4명, 2017년에 4명 등 총 11명"이라고 밝혔다. 다만 이 숫자에 최근 코로나19에 감염된 채 재입북했다고 추정되는 김 모 씨는 포함되지 않았다. 

범죄자들의천국 20/07/27 [18:55] 수정 삭제
  대한미국은- 범죄자들한텐 -가히- 천국이라할만하다 ~~~범죄저지르고도망온놈들이 -국회의원을하는꼬라지보면- 망할날이가까이와있다는반증아니겟나......
로그인 후 글쓰기 가능합니다.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