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전직 정보관리들 “북, 10월에 새로운 전략무기 공개할 수도...”

김영란 기자 | 기사입력 2020/08/28 [11:05]

미 전직 정보관리들 “북, 10월에 새로운 전략무기 공개할 수도...”

김영란 기자 | 입력 : 2020/08/28 [11:05]

북이 새로운 전략무기를 조만간 공개할 것이라는 주장이 나왔다. 

 

마커스 갈로스카스 미국 국가정보국 전 북 담당관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올해 안으로 새로운 전략무기를 공개할 것이라고 한 것을 언급하면서 (북은) 오는 10월 10일 조선노동당 창건 75돌 열병식에서 신형 전략무기를 공개할 수 있으며, 미국 대선이 끝나고 실제 실험에 나설 수 있다고 분석했다.

 

미국의소리(VOA)는 갈로스카스 전 담당관이 27일(현지 시각) 미국 워싱턴 D.C.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가 마련한 화상 토론회에서 이처럼 주장했다고 28일 보도했다. 

 

갈로스카스 전 담당관은 북의 핵과 미사일 등 전략무기 개발에서 역할을 해 온 리병철 중앙군사위원회 부위원장이 정치국 상무위원으로 된 것도 눈여겨봐야 한다고 짚었다. 

 

갈로스카스 전 담당관은 리 부위원장이 2016년까지 김정은 위원장이 미사일 개발에 박차를 가할 때와 미사일 시험발사를 할 때 매번 함께했으며, 2017년엔 미사일 시험 후 김정은 위원장과 끌어안으며 매우 가까운 모습을 보였다고 강조했다.

 

또한 수미 테리 CSIS 선임연구원(전 미 중앙정보국, 전 백악관 국가안보회의 한반도 문제 담당관)도 오는 10월에 북의 새로운 전략무기 공개 가능성이 있다고 토론회에서 밝혔다. 테리 선임연구원도 북이 미 대선 전에 ICBM이나 핵실험은 하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리고 이날 토론회에서 갈로스카스 전 담당관이나 테리 선임연구원은 미국에서 언급되는 ‘10월 서프라이즈(북미정상회담)’에 대해서는 가능성을 낮게 점쳤다. 하지만 빅터 차 CSIS 한국 석좌는 어떤 일이든 가능하다면서, “솔직히 이 일에 관여하고 있는 두 정상이라는 측면에선 (정상회담을) 할 수 있다고 본다”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ㅋㅋㅋ 2020/08/29 [19:41] 수정 | 삭제
  • 양키 목딸 시기가 다가오는 듯~
  • 123 2020/08/29 [16:18] 수정 | 삭제
  • 수미테리나 차나 황이나 번역 많이해 높은데 근무까지 했으나.. 결코 북한(의도)을 안다고 말하긴 힘들다. 그들의 견해는 그대로 견해로 평가함이...
  • 전쟁으로 살고 전쟁으로 죽자 2020/08/29 [07:20] 수정 | 삭제
  • 미국에서 자꾸 전략무기 말할적에는 전쟁대결을 부추기기 위해서 말하는거다 북한은 방어해야할 상대가 있기때문에 전쟁무기을 자꾸연구 하고 방어무기을 만들어야 할 입장이다
  • 또라이같은놈들.... 2020/08/28 [21:03] 수정 | 삭제
  • 이미다갖추고있을테고-유사시미국새ㄲ들을-개박살낼-미공개한- 첨단전략핵무기는-무조건있다고보는게정상이다 한국계미국인라는-머리검은미국똥개---새ㄲ들은~ 개/아/가/리그만쳐벌려길.......
  • ㅇㅇㅇ 2020/08/28 [20:53] 수정 | 삭제
  • 트럼프에게 희망을 품는 분들에게.

    오늘 문경환 기자님의 유튜브 영상에서 보았고 그전에 영상에서도 트럼프를 긍정적으로 평가 했습니다.
    (저는 트럼프가 10월 무기금수조치 해제 문제로 논란이 큰 이란은 거론하지 않고 북한 중국 러시아 터키만 세계 최고의 전략가 라고 한 것은 어떤 목적을 가진 아부 일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그러나 트럼프가 대통령이 되고 정상회담과 친서 외에 실질적으로 이루어진게 머가 있습니까?
    한미연합 훈련 축소가 있지만 훈련은 실질적으로 유지되고 있고 트럼프 입장에서 대규모로 하면
    북한의 도발 명분을 주고 이렇게 되면 다시 전쟁 위기로 미국이 양보 해야하는 상황이 생길수도 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재선되면 주한미군 철수 하고 북한 핵 보유 인정한다는 주장을 하는 분들이 있는데
    저는 독일과 달리 중국과 가까운 한국에서 주한미군 철수 계획은 쉽지 않을 것이고
    철수한다고 해도 완전 철수가 아닌 독일 처럼 1만명 정도 철수로 주한미군 2만명 정도 있다면
    이게 머 그렇게 북한에 이득이 되는건지 모르겠습니다.

    그리고 북한 핵보유국 인정. 트럼프가 친서에서 핵보유국을 인정을 암시하는 내용을 썼는지 모르겠지만
    실질 협상 하노이, 새로운 제안 에서 보듯이 CVID를 요구 했고
    미국이 북한을 파키스탄 처럼 핵보유국으로 인정하면 한국 일본 대만 중동 유럽 여러 나라가 핵무기를 보유할 자격이
    생기기 때문에 NPT 체제를 깨는 것이기 때문에 트럼프의 속임을 위한 아부와 상관없이 미국이 북한을 핵보유국으로 인정하는 일은 절대 없을 것입니다. 그리고 트럼프가 한미워킹그룹으로 절대 남북교류를 허용하지 않는 것은 CVID를 목표로 하기 때문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래서 현실적으로 불가능하고 미국에 약점만 주는 공식적인 핵보유국 추구 보다 핵능력을 숨기고 핵보유 홍보는 언론에 맡기는 이스라엘 형태로 가는게 현실적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저는 미국에 중국 문제는 단순하게 돈을 좀 더 버는 문제가 아니라 중국이 차세대 첨단산업 반도체, 5G, AI 같은 첨단산업에 선두를 차지하면 앞으로 중국의 GDP가 미국을 크게 앞지르게 될 것이고 이건 미국의 패권 달러 패권을 크게 약화 시키게 될 것이기 때문에 미국에 중국 문제는 단순하게 돈을 좀더 버는 문제가 아니고 북한 문제가 미국에 1순위가 되기 위해서는 지난번 처럼 괌 포위 사격과 태평양 수소폭탄 실험 같은 위협을 해야 하는데 이 방법은 미국 본토 위협을 명분으로 미국에 UN제제 명분을 주고 NPT 체제 보호를 명분으로 UN제제 명분을 줍니다. 저는 그래서 북한이 군사적 대응을 해서 미국에 해결 우선 순위를 높인다면 미국 본토 직접 위협, NPT 체제 위협 이라는 UN제제로 미국에 약점을 주지 않게 적당한 군사적 대응을 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 123456 2020/08/28 [13:17] 수정 | 삭제
  • 빅터차씨의 견해는 주목가치가 없으므로 대상에 포함될경우 불필요한 혼란을 초래할 가능성이 큼.
북미관계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