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갑차 추돌사고의 진상을 철저히 밝히고 미군에게 책임을 물어야

주권연대, 성명 발표해

문경환 | 기사입력 2020/09/03 [15:32]

장갑차 추돌사고의 진상을 철저히 밝히고 미군에게 책임을 물어야

주권연대, 성명 발표해

문경환 | 입력 : 2020/09/03 [15:32]

국민주권연대는 오늘(3일) 경기도 포천 주한미군 장갑차 추돌사고에 대해 미군에 책임을 묻는 성명을 발표하였다. 

 

다음은 전문이다. 

 


 

 

[성명] 장갑차 추돌사고의 진상을 철저히 밝히고 미군에게 책임을 물어야 한다

 

지난 8월 30일 밤 경기 포천에서 SUV가 미군 장갑차를 추돌하여 차에 타고 있던 4명이 모두 사망하는 비극적인 사고가 발생했다.

 

먼저 사고로 돌아간 네 분의 안타까운 죽음 앞에 심심한 애도의 뜻을 표한다. 

 

사고 당시 미군 장갑차는 일반국도를 주행하는데도 불구하고 민간 차량과의 충돌을 막기 위해 동행하는 호위차량이 없었다.

 

이는 2002년 미군 장갑차에 의한 신효순•심미선 압사사건이 있은 뒤 한미가 합의한 '훈련안전조치 합의'를 위반한 것이다. 

 

게다가 미 8군의 자체 안전 규정도 어긴 것이어서 사고의 1차적인 책임이 미군에게 있는 것이 분명한 상황이다. 

 

사고 책임을 물어야 하는 대목이다. 

 

주한미군 사령부와 주한미대사가 사건 직후 이례적으로 저자세의 입장을 내놓았는데 이는 미군 책임을 의식한 것으로 보인다. 

 

경찰은 사건의 철저한 조사로 진상을 명백히 밝히고 미군에게 책임을 물어야 한다. 미군도 책임을 회피하려 하지 말고 한국법에 따라 처분을 받아야 한다.

 

이번 사고를 계기로 미군이 한국민의 생명, 안전을 경시하고 항시적으로 위협하는 존재라는 것을 다시 한 번 떠올리게 된다.

 

2003년 한미 '훈련안전조치 합의'를 내온 것도 뜨거워진 반미여론을 누그러뜨리기 위한 임시방편이었을 뿐 생명, 안전을 지키기 위한 근본적인 개선조치가 아니었다는 것이 이번 사고를 계기로 드러났다.

 

끊이지 않고 일어나는 미군 범죄와 가벼운 뒷처리도 미군이 한국민의 생명, 안전을 가볍게 대하고 있다는 사실을 드러낸다. 

 

이런 태도를 지속한다면 방위비 분담금 인상 압박을 두고 미군 철수 여론이 급등한 것처럼, '사고 미군 필요없다', '범죄 집단 미군은 철수하라'는 여론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는 데 대해 경고하는 바이다.

 

2020년 9월 3일

국민주권연대

  • 도배방지 이미지

  • 노예가상전한테책임을 ? 2020/09/03 [16:25] 수정 | 삭제
  • 미국상전주인한테 -노예가어찌-감히책임을묻겟나.........
주한미군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