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러 등 70여개국, “인권문제 정치도구화 해선 안돼”

백남주 객원기자 | 기사입력 2020/10/08 [07:45]

북‧러 등 70여개국, “인권문제 정치도구화 해선 안돼”

백남주 객원기자 | 입력 : 2020/10/08 [07:45]

미국과 중국 간의 대립이 전 세계 국가들 간의 의견 충돌로 이어지는 양상이다.  

 

서방 39개국이 중국에 소수민족 인권 존중, 홍콩 자치권 보장 등을 촉구하자, 70여개 국가들이 즉각 중국의 입장을 지지하고 나섰다. 

 

미국, 영국, 독일 등 서방 39개국은 6일(현지시간) 유엔총회 산하 인권 담당 제3위원회 토론에서 공동성명을 통해 유엔 인권 전문가의 신장(新疆) 지역 접근 허용, 위구르족 억류 중단, 홍콩 자치권 보장, 홍콩 사법부 독립 등을 중국에 촉구했다. 

 

이들 국가들은 중국 신장지역에서 “종교·신앙·집회·결사·표현의 자유가 심각하게 제한받고”있으며, 중국이 국제인권규약과 홍콩 반환협정에 따라 언론·출판·집회의 자유를 보장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그러자 파키스탄을 포함한 55개국은 즉각 맞불 성명을 내고 홍콩과 관련해 중국의 내정에 간섭하지 말 것을 촉구했다.

 

곧이어 쿠바를 포함한 45개국도 별도의 성명을 통해 중국의 신장 정책이 테러리즘에 맞서기 위한 것이며, 인권 규정을 준수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파키스탄과 쿠바 측 성명에 동시에 서명한 국가는 북한, 러시아, 시리아, 베네수엘라 등이다.

 

화춘잉(華春瑩)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유엔 총회에서 홍콩과 신장 문제에 대해 70개국이 중국의 입장을 지지했다면서 서방국들의 중국 내정 간섭에 강력한 반대를 표명했다고 밝혔다.

 

앞서 중국은 5일 북한, 러시아 등 26개국과 함께 미국 등 서방국의 일방적인 제재 조치에 반대하는 성명을 발표한 바도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