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소성리 사드기지, 공사 차량 강제진입...사드부품 반입 의혹도 일어

조석원 통신원 | 기사입력 2020/10/23 [17:05]

[대구] 소성리 사드기지, 공사 차량 강제진입...사드부품 반입 의혹도 일어

조석원 통신원 | 입력 : 2020/10/23 [17:05]

▲ 2020년 10월 22일 오후 12시 경, 성주 소성리 사드 기지 내로 공사 차량이 주민들의 강한 반발에도 불구하고 강제 진입했다. 이날 부산번호판을 단 대형 트럭도 진입했다.  © 조석원 통신원

 

▲ 이날 경찰은 병력 800여 명을 동원하여 진밭교(사드기지 출입로) 앞에서 차량 진입을 거부하는 주민들과 단체들에 대해 과도한 폭력 진압을 하였다.  ©조석원 통신원

 

© 조석원 통신원


2020년 10월 22일 오후 12시 경, 성주 소성리 사드 기지 내로 공사 차량이 주민들의 강한 반발에도 불구하고 강제 진입했다.

 

사드철회평화회의(이하 평화회의)가 사드기지 군부대 내의 음식반입 및 오물 정화 등에 대해서는 인권적 차원에서 반입을 허용하였음에도 불구하고, 국방부는 수개월의 답변도 하지 않다가 10월 22일 군사작전을 방불케 하는 공사 차량 강제진입을 시도하였다.

 

이날 경찰은 병력 800여 명을 동원하여 진밭교(사드기지 출입로) 앞에서 차량 진입을 거부하는 주민들과 단체들에 대해 과도한 폭력 진압을 하였다. 경찰은 대형 절단기를 얼굴에 들이대고 초보적인 안전조치조차 마련하지 않은 채 군사 작전하듯 주민들을 진압하였다. 이 과정에서 일부 주민들과 연대자들이 응급실에 실려 가고 온몸에 멍이 드는 상처를 입었다.

 

소성리 사드대책위에서는 사드기지 시설로 진입한 공사 차량 뿐만이 아니라 “(사드기지 관계자가) 부산번호판을 단 대형 트럭에 윤활유 등을 싣고 왔다고 한 것은 말이 안 된다. 결국 (해외에서) 사드 부품을 반입한 것이 아니냐”는 강한 의혹을 제기했다.

 

현재 성주 소성리 사드기지는 미국의 한반도 MD(미사일방어체계)의 목적으로 만들어 임시배치에서 정식 배치화하는 작업을 하고 있는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사드대책위는 “사드의 정식화와 장기 배치를 위한 불법적인 기지공사 강행, 사드 레이더의 전진배치모드 운용을 위한 성능개량, 불법 공사 강행으로 얼룩진 미국의 사드 배치” 등을 지적하면서 정부를 강력히 규탄했다.

 

그러면서 “앞으로도 사드기지 철거를 위한 싸움을 더욱더 완고하게 진행한다”라고 밝혔다.

 

아래는 <사드철회 평화회의> 공동 입장문이다.

 


 

 

[사드 기지공사 강행 규탄 입장문]

 

사드 정식 및 장기배치라는 미국의 요구 앞에

국민을 짓밟은 문재인 정부 규탄한다!

 

문재인 정부가  소성리 주민들과 김천주민 그리고 평화 활동가들을 또다시 짓밟으며, 사드기지에 공사 장비 및 자재반입을 강행했다. 지난 10월 14일 ‘사드 기지의 안정적 주둔을 위한 장기적 계획’을  약속하고 온 지 열흘도 안 되어서 사드의 정식, 장기 배치를 위한 기지공사를 강행한 것이다.

 

소성리 주민들과 평화활동가들이 남한 방어가 아닌 미 본토를 방어하기 위한 소성리 주한미군 사드는 철거되어야 하며, 합법적인 환경영향 평가도 없이 진행된 기지공사는 불법이라고 사드기지에 공사 장비 및 자재반입의 중단을 문재인 정부에 촉구했다. 더욱이 코로나 19로 인해 전국이 비상사태인 이때 대규모 경찰을 동원한 진입 작전은 연세가 높은 소성리 주민들의 건강권을 심각하게 위협할 수 있기에 공사 계획 철회를 문재인 정부에 호소하였다.

 

그러나 문재인 정부는 사드의 정식 및 장기주둔을 원하는 미국의 요구 앞에 소성리 주민들과 평화활동가들의 외침을 철저히 외면하였다.

 

국방부는 현재 병영시설에 대한 노후 리모델링 공사라며 단순한 생활개선 공사인 것처럼 밝히고 있다. 그러나 2018년도부터 여러 차례 진행되어온 공사 장비와 자재반입이 임시기지를 정식기지로, 사드의 장기적 배치를 위한 것이라는 것을 우리는 알고 있다. 특히 사드 관련 부품이 반입된다는 정보가 확인되었으며, 지난 5월 29일에도 국방부는 기지공사를 위한 자재와 장비 반입이라고 하면서 사드의 성능개량을 위한 장비를 추가 반입한 바도 있다.

 

또한 국방부는 주민들에게 충분히 설명해 드리고 이해를 구하는 작업을 진행했다고 강조하고 있다. 그러나 한반도의 안보와 주민들의 생존을 위협하는 사드의 철거와 불법적인 기지공사의 중단이 주민들의 한결같은 요구다. 이 같은 주민들의 요구는 외면한 채 자신들의 이해와 요구를 주민들에게 기지공사의 용인을 강요하는 것이, 충분한 설명이며 이해를 구하는 작업인가? 이에 우리는 사실을 호도하면 국민들을 기민하고 주민들을 우롱하는 국방부를 강력히 규탄하며 불법적인 공사를 즉각 중단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

 

오늘 우리는 또다시 소성리에 사드 기지가 있는 한 언제든지 주민들의 삶과 인권이 경찰의 폭력에 의하여 유린당할 수 있다는 것을 확인했다. 문재인 정부가 한미동맹의 굴레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미국의 요구에 복무하는 한 불법적인 공사가 계속 진행되리라는 것도 확인했다. 우리는 경찰의 폭력 앞에 무릎 꿇지 않을 것이며, 불법적인 사드 공사를 막고, 소성리 사드를 철거하는 날까지 끝까지 투쟁할 것이다.

 

사드의 정식 및 장기 배치를 위한 불법적인 기지공사 강행하는 문재인 정부 규탄한다!

사드 레이더의 전진배치모드 운용 위한 성능개량 방관하고, 불법 공사 강행하는 문재인 정부 규탄한다!

사드 정식 및 장기배치 뒷받침하기 위해 국민의 건강권마저 내팽개친 문재인 정부 규탄한다.

 

 2020년 10월 22일

 사드철회평화회의

<소성리사드철회 성주주민대책위원회, 사드배치반대 김천시민대책위원회, 원불교 성주성지수호비상대책위원회, 사드배치반대 대구경북대책위원회, 사드배치저지 부울경대책위원회(가), 사드한국배치저지 전국행동>

  • 도배방지 이미지

사드기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