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모글] 멀리 있어도 언제나 가까이 느끼는 동지의 숨결

권오헌 | 기사입력 2020/11/13 [15:22]

[추모글] 멀리 있어도 언제나 가까이 느끼는 동지의 숨결

권오헌 | 입력 : 2020/11/13 [15:22]

당신 떠난 슬픔이 가시지 않는 만큼 두 해가 되는 오늘에도 동지의 신심에 찬 조국 사랑 숨결이 귓전을 울리고 있습니다.

 

펄펄 뛰어다니며 때로는 성난 붓으로 때로는 희열의 함성으로 인간의 존엄과 가치를 위해, 사회정의와 평등을 위해, 그리고 무엇보다 우리 민족의 자주와 통일을 위해 헌신하던 모습이 아직도 눈에 보여 떠났어도 쉽게 보낼 수 없게 하고 있습니다.

 

추모글 주문을 받고 생각나는 안타까움은 왜 내가 이런 글을 써야 하는지- 동지와 내가 뒤바뀐 처지 때문입니다.

 

2017년 7월 어느 날, 목요집회를 취재하는 동지는 처음으로 나의 폐암 4기 진단을 세상에 알렸고 그 뒤 2018년 민족 명절 설을 맞아 우리 집을 찾았던 동지와 나는 동병상련의 마음으로 우리 반드시 우리들 몸속에 침투한 불청객을 떨쳐내고 좋은 세상 꼭 함께 보자고 약속했는데 젊은 동지는 가고 나이 든 내가 이 글을 쓰는 안타까움입니다.

 

우리는 또 다른 인연을 갖고 있었습니다.

진실을 찾아 밝혀내려 했던 동지가 월간 ‘자주민보’ 발간과 인터넷신문 ‘자주민보’ 창간으로 감옥 가고 있을 때마다 나는 핍박받는 양심수 편에서 무죄 석방 운동을 했고 그런 양심수석방과 양심수를 잡아 가두는 국가보안법철폐 목요집회 현장을 동지는 자주 취재하여 세상에 알렸습니다. 결코 우연만은 아니었을 터였습니다.

 

보이는 그대로, 있는 모습대로의 사회현상을 토대로, 대상 하나하나의 생명력을 토대로, 사회적 모순의 인식기능으로 사회와 역사발전의 기관차로 주옥같은 시(詩)를 썼던 사람!

 

사실보도, 공정보도를 생명으로 하는 정론직필의 기자정신으로, 그리하여 민족정론지를 이끌어 왔던 참 언론인!

 

머리끝에서 발끝까지 온통 조국사랑정신의 화신이었던, 바로 외세간섭 없는 자주통일세상을 위해 밤낮없이 수구냉전 사대매국 논리에 맞섰던 걸출한 통일일꾼을 절대 잊지 않을 것입니다.

 

이제 남은 사람들은 동지의 육신을 보내고 있지만 동지가 생전에 보여주었던 투혼과 열정은 고스란히 가슴 깊이 간직하여 살아있는 사회적 생명체로 언제나 함께할 것입니다.

 

그리고 진실추구와 정의실천의 불꽃같은 동지의 삶은 더 많은 이창기 정신으로 승화되어 동지가 염원했던 자주통일과 평등세상을 반드시 이뤄낼 것입니다.

 

남은 이들에게 힘을 주시고 편안히 쉬십시오.

 

2020년 11월 13일 

양심수후원회 권오헌

 

                                          

로그인 후 글쓰기 가능합니다.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이창기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