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5개년 계획 성과, ‘기술발전전략’에 달려 있다”

박한균 기자 | 기사입력 2021/01/26 [11:16]

북 “5개년 계획 성과, ‘기술발전전략’에 달려 있다”

박한균 기자 | 입력 : 2021/01/26 [11:16]

 

북이 새로운 5개년 계획을 수행하는데 있어서 모든 단위들이 자체의 실정에 맞는 ‘기술발전전략’을 제대로 세워야 한다고 주문했다.

 

노동신문은 26일 ‘5개년 계획 수행과 기술발전전략’ 제목의 기사에서 “인민 경제 모든 부문, 모든 단위에서 당 제8차 대회 결정을 철저히 관철하기 위해서는 자체의 실정에 맞는 기술발전전략을 정확히 세우고 실현해 나가는 것이 중요하다”라고 강조했다.

 

신문은 “모든 생산단위 일꾼이 당의 과학기술 중시 사상으로 철저히 무장하고 자기 단위의 기술발전전략을 당 정책에 입각하여 구체적으로 현실성 있게 세우며 철저히 수행해나가야 5개년 계획 수행에서 실질적인 성과가 이룩되게 된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신문은 5개년 계획 달성을 위한 기술발전전략의 방향에 대해 언급했다.

 

신문은 먼저 “생산단위들의 기술발전전략은 무엇보다도 최량화, 최적화에로 지향되어야 한다”라고 제시했다.

 

여기서 언급한 ‘최량화, 최적화’는 생산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과학기술 역량, 설비 성능 등을 최대화 하고, 단위 실정에 가장 적합한 전략을 세워야 한다는 것으로 보인다. 

 

신문은 “생산과 경영활동 전반에서 최량화, 최적화를 실현하는 것은 사회주의 경제건설을 힘있게 다그쳐나가는 데서 중요한 문제로 나선다”라며 “공장, 기업소들에서 기술 역량과 자재, 자금을 여기저기 분산시키지 말고 최량화, 최적화실현에로 집중시켜야 응당한 결실을 거둘 수 있다”라고 설명했다.

 

실례로 북의 한 공장에서는 자재 소비량을 g 단위로 엄격히 따지고, 0.01%라도 초과 시 과학적으로 원인을 분석해 생산공정을 기술적으로 보완하고 있다고 한다. 결과 공장에서는 같은 양의 자재를 가지고도 많은 양의 제품을 생산하고 있다고 한다.

 

신문은 “생산 정상화와 개건 현대화, 원료, 자재의 국산화를 위한 과학기술연구도 보다 적은 원가로 보다 큰 실리를 얻는 방향에서 진행되어야 해당 단위와 국가에 실질적인 이득을 줄 수 있다”라고 강조했다.

 

신문은 다음으로 “생산단위들의 기술발전전략은 부단히 새것을 창조하는 데로 지향되어야 한다”라고 제시했다.

 

신문은 선진기술을 제때 받아들이는 사업도 중요하지만 “나라마다, 지역마다, 부문과 단위마다 실정과 환경이 서로 다른 조건에서 새 기술창조를 확고히 틀어쥐고 나아가야 한다”라며 “지난 기간 적지 않은 단위들에서 자기 부문, 자기 단위 실정에 맞는 새로운 기술과 제품을 개발, 도입하기 위한 사업을 힘있게 벌여 일정한 성과를 거두었다”라고 설명했다.

 

신문은 “생산단위들의 기술발전전략은 또한 지속적인 발전 상승을 이룩하는 데로 지향되어야 한다”라고 제시했다.

 

신문은 “해당 단위의 기술발전에 대해 말할 때 현행 생산도 중요하지만 전망 생산을 위한 전략을 바로 세우는 것은 더욱더 중요하다”라며 “오늘뿐 아니라 내일에도 단위의 경쟁력을 높이고 해당 분야의 핵심기술을 틀어쥘 야심만만한 전략을 세우며 그 실현을 적극 추동해나갈 때 지속적인 발전 상승의 길을 걸을 수 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신문은 “실지 기업체들에서 기술발전전략을 10년, 20년 지어 수십 년 앞까지 내다보며 작성하고 있는 것이 오늘의 현실이다”라며 “당에서는 오늘과 내일을 다 같이 담보하는 자립적 토대를 튼튼히 다질 것을 일관하게 강조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신문은 “이 밖에도 기술발전전략작성에서 중시하여야 할 문제는 여러 가지가 있다”라며 “가장 중요한 것은 모든 부문, 모든 단위가 당의 과학기술중시 노선을 철저히 관철하기 위해 사상적으로 발동되는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인민 경제 모든 부문, 모든 단위에서 당(의) 정책적 요구를 자로 하여 기술발전의 가장 빠르고 현실적인 방도를 탐구하고 실천해나갈 때 새로운 5개년 계획 수행에서는 혁신적 성과가 이룩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 도배방지 이미지

당대회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