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고] 강병기 전농 부의장 별세

김영란 기자 | 기사입력 2021/01/28 [18:07]

[부고] 강병기 전농 부의장 별세

김영란 기자 | 입력 : 2021/01/28 [18:07]

 

강병기 전국농민회총연맹 부의장이 1월 28일 오후 5시 35분 별세했다. 

 

전농은 28일 “2021년 1월 28일 17시 35분, 진보정치와 농민운동에 일생을 바친 강병기 동지가 뇌경색과 뇌출혈로 인해 열사의 곁으로 긴 여행을 떠나셨습니다”라고 부고를 알렸다. 

 

강병기 부의장은 부산대를 졸업하고 고향인 진주로 돌아와 농민운동을 시작했으며, 이후 전국농민회총연맹 사무총장, 정책위원장, 정치위원장을 지냈다.

 

전농 사무총장 시절인 2002년 ‘30만 농민대항쟁’을 성사시킨 바 있고, 이후 고인은 민주노동당 최고위원, 민주노동당 경남도당 위원장을 역임했으며, 김두관 의원이 경남지사를 할 때 경상남도 정무부지사를 역임했다.

 

강병기 부의장은 통합진보당 비상대책위원장을 지내는 등 진보정당에서도 큰 역할을 해왔다.

 

장례식장은 진주장례식장에 마련될 예정이며, 장례위원회 구성과 장례 일정은 논의 중이다.

 

아래는 강병기 부의장 약력이다.

 

-----------아래-----------------

 

강병기 부의장 약력

 

1960년 8월 5일 경남 진주 대곡면 설매리에서 장남(5남매)으로 출생

1978년 부산대학교 공과대학 입학

1979년 부마항쟁 참여

1984년 대학졸업 후 농사를 짓기 위해 고향 진주로 복귀

1986년 진주 경상대 앞 사회과학서점 ‘사랑글방’ 개소

1986년 문화패 ‘큰들’ 활동

1986년 가톨릭농민회 경남연합 총무로 농민운동을 시작/진양군농민협의회 총무, 진양군농민회준비위 교육부장을 거침

1991년 김미영 동지와 결혼

1996년 전국농민회총연맹(전농) 진주시농민회 사무국장

1999년 전농 경남도연맹 사무처장 수행 중 전농 사무총장 권한대행으로 서울로 상경

2001년 전농 사무총장으로 남북농민통일대회를 조직

2002년 전농 정책위원장으로 30만 농민대항쟁을 조직

2003년 전농 정치위원장으로 전농의 민주노동당 참여를 조직

2004년 열린사회진주시민연대 공동대표로 활동

2006년 민주노동당 최고위원으로 진보정당 활동 본격화/민주노동당 진주시위원회 위원장, 경남도당 농민위원장을 거침

2010년 진보정당 최초의 광역지방자치단체 정무부지사(경상남도)로 활동

2012년 통합진보당의 분당위기에 단결의 기치를 들고 당대표 경선에 참여/통합진보당 비상대책위원장으로 당사수 투쟁에 전면에 나섬

2013년 통합진보당 경남도당 위원장

2014년 통합진보당 마지막 당대표 후보 (선거 중 정당해산)

2015년 민주수호 공안탄압대책회의 대표로 진보정당 역사의 가장 어두운 시대를 선두에서 책임짐

2016년 진보대통합연대회의 대표, 민중의 꿈 상임공동대표로 새로운 진보정당 창당의 마중물 역할을 함

2017년 사단법인 518민족통일학교 상임 운영위원장

2020년~ 518민족통일학교 이사장과 오종렬 의장 기념사업회 공동대표로 오종렬 의장님 정신 계승에 앞장섬/전농 부의장으로 농민운동에 다시 투신/진보당 집권전략자문위원으로 활동하며 진보정치의 단결과 발전을 도모

2021년 1월 14일 뇌경색으로 긴급 수술

2021년 1월 28일 영면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