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日, 부질없는 도발 반복”...‘다케시마의 날’ 행사 또 열어

박한균 기자 | 기사입력 2021/02/22 [16:55]

외교부 “日, 부질없는 도발 반복”...‘다케시마의 날’ 행사 또 열어

박한균 기자 | 입력 : 2021/02/22 [16:55]

정부는 22일 일본 시마네현이 또 ‘다케시마(일본이 주장하는 독도의 명칭)의 날’ 행사를 연 데 대해 항의 성명을 발표하고, 주한 일본대사관 총괄공사를 초치했다.

 

외교부는 이날 대변인 성명에서 “독도에 대한 부질없는 도발을 반복하고 있는데 대해 강력히 항의하며, 동(同) 행사를 즉각 폐지할 것을 다시 한번 엄중히 촉구한다”라고 밝혔다.

 

이어 외교부는 “독도는 역사적‧지리적‧국제법적으로 명백한 우리 고유의 영토인바, 일본 정부는 독도에 대한 부당한 주장을 즉각 중단하고, 겸허한 자세로 역사를 직시해야 할 것이다”라고 경고했다.

 

또한 김정한 외교부 아시아태평양국장은 서울 외교부 청사로 소마 히로히사 주한 일본대사관 총괄공사를 초치했다.

 

일본은 2005년 2월 22일을 ‘다케시마의 날’로 지정하고, 2006년부터 행사를 강행하고 있다.

 

한편 최근 후쿠시마 지진 발생 후 일본 내에서 “조선인이 후쿠시마 우물에 독을 타고 있는 것을 봤다!”는 트윗이 돌았으며,  “한미연합군사훈련의 재개에 대해 (한미)양국이 협의를 가속하는 게 바람직하다” 등의 주장도 나오고 있다. 이런 일본의 혐한과 내정간섭에 대해 비판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일본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민족 국제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