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주 소성리는 매달 전쟁 중... 또 사드기지 공사 장비 강제 반입

조석원 통신원 | 기사입력 2021/02/25 [16:49]

성주 소성리는 매달 전쟁 중... 또 사드기지 공사 장비 강제 반입

조석원 통신원 | 입력 : 2021/02/25 [16:49]

▲ 25일 사드기지 공사자재 강제반입이 예상되자 이를 저지하는 소성리 주민들과 활동가들의 모습.  © 조석원 통신원

 

▲ 주민들의 강제해산 후, 사드기지로 들어가는 차량의 모습.  © 조석원 통신원

 

▲ 사드기지 철회를 요구와 공사자재 강제반입 저지를 하던 주민을 강제로 끌어내고 있는 경찰들의 모습.  © 조석원 통신원

 

▲ 소성리 주민들이 매월마다 겪고 있는 고통스러운 사드기지 공사 자재 강제반입에 주민들의 인권침해와 정신적 고통이 우려스럽다.  © 조석원 통신원

 

국방부는 25일 경북 성주 소성리에 임시배치 되어있는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기지에 한 달 만에 또다시 공사 장비와 자재를 반입했다. 

 

주민들과 활동가들은 격자구조물에 들어가 반입을 완강히 막아섰다. 

 

하지만 500명의 경찰 병력은 주민들을 군사작전식으로 밀어붙여 강제 해산시켰다.  

 

지난 1월 22일 트럭과 부식차 등 32대의 공사 장비와 자재를 강제 반입했던 국방부는 한 달여 만에 또 다시 40여 대의 차량을 사드 기지로 반입한 것이다.

 

사드기지가 있는 성주 소성리는 올해 들어 매달 사드 공사 장비와 자재 반입을 위한 경찰병력과 전쟁 아닌 전쟁을 치르고 있다. 

 

사드철회를 요구하는 한 소성리 주민은 “무리한 군사작전식 강제해산을 매달 당하는데 우리 국민의 인권과 권리는 도대체 어디로 갔는가? 미군기지 완성을 위해 매달 찾아오는 대규모 경찰병력이 무리한 작전을 벌이는 것을 당장 중단해야 한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나 국방부와 미군 측은 앞으로 계속 육로로 공사장비와 자재 강제반입을 예고하고 있어 앞으로도 주민들과 경찰병력의 충돌이 불가피할 것으로 예상된다. 주민들의 인권 침해와 정신적 피해는 늘어날 전망이다. 

사드, 사드철거, 소성리, 인권침해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