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당국, 군사훈련 결국 실시

김영란 기자 | 기사입력 2021/03/07 [10:37]

한미 당국, 군사훈련 결국 실시

김영란 기자 | 입력 : 2021/03/07 [10:37]

군사훈련 중단의 요구가 높은 가운데 한미 당국은 한미연합군사훈련을 8일부터 실시하기로 했다. 

 

합동참모본부는(이하 합참) 7일 “한미동맹은 코로나19 상황과 전투준비태세 유지,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정착을 위한 외교적 노력 지원 등 제반 여건을 종합적으로 고려하여 전반기 연합지휘소훈련을 3월 8일부터 9일간 시행하기로 했다”라고 밝혔다.

 

훈련은 주말을 제외하고 8~18일 진행된다.

 

전시작전통제권(이하 전작권) 전환 작업의 핵심이라 할 수 있는 미래연합사령부의 완전운용능력(FOC) 검증은 이번 훈련 때 실시하지 않는다.

 

합참은 “이번 훈련은 연례적으로 실시해 온 컴퓨터 시뮬레이션을 활용한 방어적 성격의 지휘소훈련”이라고 밝혔다.

 

한편, 한미 당국의 군사훈련 강행은 큰 비판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올해 초부터 국내외에서 수많은 단체와 사람들이 한미연합군사훈련 중단을 요구해왔다. 남북·북미 관계가 경색된 상황에서 북을 대상으로 한 군사훈련은 한반도 정세를 격화시킬 것을 예상되기 때문이다.   

 

그리고 문재인 정부가 전작권 전환을 위해 군사훈련이 필요하다고 강조해왔는데, 이번 훈련에서 그 내용이 빠졌다. 이 역시 도마 위에 오를 것으로 보인다.   

한미연합훈련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