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교류협력포럼 “남북협력 사업은 평화의 마중물 될 것”

박한균 기자 | 기사입력 2021/04/22 [14:39]

남북교류협력포럼 “남북협력 사업은 평화의 마중물 될 것”

박한균 기자 | 입력 : 2021/04/22 [14:39]

전국 38개 지방자치단체로 구성된 ‘전국시군구남북교류협력포럼’(이하 포럼)은 4.27 판문점 선언 3주년을 맞아 22일 “남과 북 지방정부 간 협력으로 평화·번영의 새로운 물꼬를 만들자”라고 제안했다.

 

포럼은 이날 입장문을 통해 “지방정부 중심의 남북교류 협력 사업은 시민과 함께하는 남북교류의 새 길이자, 궁극적으로 한반도 평화의 날을 앞당기는 마중물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염태영 포럼 상임대표는 “지방정부의 협력 사업은 다 함께 잘사는 평화로운 한반도로 나아가기 위한 길이 될 것이다. 특히 평화와 공동번영의 미래는 그냥 오는 게 아니라 지난날의 노력을 바탕으로 열매를 맺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포럼은 또 지방정부의 역량에 맞는 남북교류 협력 사업을 창의적으로 발굴해 추진하겠다는 계획도 밝혔다.

 

포럼은 한반도 평화 정착과 남북 도시 간 교류 활성화를 희망하는 38개 지방자치단체로 구성해, 3월 16일 서울에서 창립총회를 열고 정식 출범했다. 염태영 수원시장이 상임 공동대표, 광주시 남구청장이 사무총장, 신우철 완도군수는 감사로 선출됐다.

깡으로 밀어붙여야 이긴다 21/04/22 [17:02] 수정 삭제
  지방자치단체는 누룽지를 다 만들었고, 대통령은 숭늉을 만들기만 하면 된다. 숭늉을 만드는 일은 5월 한미 정상회담에서 트럼프 정부까지 70년간 대북제재 실패를 물고 늘어져 그 무용성을 선고하고 통보하는 일이다. 즉, 한국이 임의로 유엔 대북제재 무효 선언만 하면 되고 그 효력에 대해 왈가불가할 필요가 없다. 똥개들이 짖든 말든 무시하면 된다.

미국이 할 수 있는 건 똥개가 대가리를 굴리듯 별의별 제재밖에 없다. 한국은 대칭적이든 비대칭적이든 대응하면 되고, 한국 외교력으로 확보한 모든 우방(100개국이든 200개국이든)을 동원해 유엔 대북제재의 무용성에 동참시키면 된다. 이 모든 나라를 미국이 제재하고 대응제재를 받는다면 미국은 자동으로 거래 손실을 보아 2등 국가는커녕 한국보다 못한 10위권 밖으로 밀려나게 된다.

꼬봉을 잘못 건드려 뒈진 보스가 역사적으로 엄청나게 많다. 능력이 부족하면 깡으로 밀어붙여야 한다. 고구려가 당 태종을 굴복시킨 것도 깡이었다. 해병대 출신이 망령 들 나이의 바이든 하나 처리하지 못하면 말이 안 된다. 이번에도 제대로 하지 못하면 정권만 뺏기는 거로 끝나지 않고 역사 교과서에 올라가 이완용처럼 공동묘지에서도 매국노 소리를 들을지 모른다.
한국청년 21/04/26 [01:02] 수정 삭제
  그냥 바이든 대갈통에 핵이나 쏘면될을을 뭘그리 복잡하게하는지 뉴요오끄와 와싱톤 바이든에게 2방만 핵을 날려도 충분한일 아닌가 ㅋ
로그인 후 글쓰기 가능합니다.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남북관계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