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무사 계엄령 관련자 모두 수사해야

김영란 기자 | 기사입력 2021/04/29 [13:32]

기무사 계엄령 관련자 모두 수사해야

김영란 기자 | 입력 : 2021/04/29 [13:32]

▲ 기무사 계엄령 검토 문건  © 김영란 기자

 

촛불항쟁 당시 기무사가 계엄령을 검토했다는 것은 이미 알려진 사실이다.  

 

하지만 조현천 당시 기무사 사령관은 미국으로 도피해 행방을 알 수 없어 수사를 제대로 하지 못했다. 또한 당시 한민구 국방부 장관, 김관진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관련 혐의와 청와대 연루설을 부인했다. 

 

이처럼 기무사 계엄령 사건의 실체는 밝혀진 것이 없다. 

 

그런데 김무성 전 의원이 지난 26일 시사저널과 대담에서 “박 전 대통령은 탄핵을 택했는데, 당시엔 헌재(헌법재판소)에서 기각될 걸로 기대했던 것 같다. 김기춘 비서실장 등 청와대에 있는 모두가 100% 기각이라고 봤다”라며 “기각되면 광화문광장 등이 폭발할 것 아닌가. 그래서 기무사령관한테까지 계엄령 검토를 지시한 것”이라고 털어놨다.

 

즉 청와대의 지시로 계엄령을 준비했다는 것이 폭로된 것이다.

 

이런 내용이 알려지자 국민은 “관련자에 대한 수사를 제대로 해야 한다”, “이 사건을 그냥 넘어가서 국민의힘이 집권하면 국민이 피해를 본다. 당장 수사하라”, “국정조사하라”, “진짜 무서운 것들, 국힘당 뿌리 뽑아야 한다”, “하나하나 다~밝혀서 반드시 처벌하지 않는다면... 이런 일들은 무한 반복된다” 등의 목소리를 내며 제대로 된 수사를 촉구하고 있다.

 

김 전 의원의 증언이 있으니 박근혜를 비롯한 당시 청와대 관계자들 모두 수사해야 할 것이다.  

적폐청산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