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박근혜 계엄령 검토지시...박근혜야말로 극악무도한 살인마”

박한균 기자 | 기사입력 2021/05/11 [10:49]

북 “박근혜 계엄령 검토지시...박근혜야말로 극악무도한 살인마”

박한균 기자 | 입력 : 2021/05/11 [10:49]

북 매체가 박근혜 전 대통령 ‘계엄령’ 검토지시와 관련해 “이번 사실은 ‘계엄령’ 음모가 바로 박근혜의 직접적인 지시에 의해 꾸며졌으며 역도년이야말로 권력을 부지하기 위해서라면 평화적 주민들에 대한 무차별적인 살육 만행도 서슴지 않는 극악무도한 살인마라는 것을 다시 한번 똑똑히 보여주고 있다”라고 비판했다.

 

북 매체 우리민족끼리는 11일 김무성 전 새누리당 대표의 박근혜 ‘계엄령’ 검토지시 실토 발언을 언급하면서 이같이 주장했다.

 

앞서 김무성 전 의원은 지난 4월 26일 언론 인터뷰에서 “박 전 대통령은 탄핵을 택했는데, 당시엔 헌재에서 기각될 거로 기대했던 것 같다. 김기춘 비서실장 등 청와대에 있는 모두가 100% 기각이라고 봤다”라며 “기각되면 광화문광장 등이 폭발할 것 아닌가. 그래서 기무사령관한테까지 계엄령 검토를 지시한 것”이라고 털어놨다.

 

지난 2018년 검찰은 박 전 대통령이 기무사령부에 ‘계엄령 문건’을 작성하게 했다는 고발 사건을 수사했지만, 문건 작성을 주도한 것으로 알려진 조현천 전 기무사령관이 해외로 도주하면서 기소 중지 처분을 한 바 있다.

 

또한 군인권센터는 2019년 11월 6일 기자회견을 열고 “2016년 10월께 김관진 당시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의 지시로 국가안보실 국방비서관실 행정관으로 근무하던 신기훈 중령이 북 급변사태를 가정해 한국 전역에 비상계엄을 선포할 수 있는 명분을 검토해 보고했다”라며 “신 중령은 이를 바탕으로 ‘북 급변사태 시 긴급명령 관련 검토’, 이른바 ‘희망계획’의 일부가 되는 공문서도 만들었다”라고 주장한 바 있다.

 

매체는 “박근혜의 계엄령 검토지시가 실행되었다면 광화문이 제2의 금남로가 될 뻔했다.” 등의 남측 여론을 전하기도 했다.

 

매체는 또 “박근혜 역도의 공범 세력인 국민의힘을 비롯한 보수패당도 함께 심판대우에 올려세워 단호히 징벌해야 한다고 절규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매체는 “박근혜 역도의 온갖 반민족적, 반인민적악정을 그의 수족이 되어 앞장에서 집행해온 자들이 다름 아닌 국민의힘을 비롯한 보수세력이라는 것은 주지의 사실”이라며 “지난 2018년 계엄령 문건이 공개되었을 때에도 국민의힘의 전신인 자유한국당 패거리들은 ‘문건을 공개한 청와대의 정치적 의도가 의심된다’느니, ‘누출 경위를 따지겠다’라느니 하며 박근혜패당의 계엄령 음모를 극구 비호 두둔하였다”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지금은 권력 찬탈에 혈안이 되어 역도년의 탄핵을 공공연히 부정하고 있으며 감옥에 처박힌 이명박, 박근혜에 대한 사면을 주장하면서 민심의 심판을 노골적으로 우롱, 모독하고 있는 지경이다. 만일 국민의힘을 비롯한 보수패당의 재집권야망이 실현된다면 남조선이 또다시 인간 생지옥으로, 파쇼의 암흑지대로 전락되게 된다는 것은 두말할 여지가 없다”라고 경고했다.

사형 21/05/11 [18:43] 수정 삭제
  노스코리아군대가내려와서해결좀해줘~
방어기제 21/05/11 [23:04] 수정 삭제
 
어이, 북한의 무뇌아들아...
이 지구상에서 거의 몰락한 공산주의 체제를 붙들고 아직도 헤매는 단말마적인 퇴물들이 바둥거리는 모습이 초라하구나...

너희들은 무고한 인민들을 얼마나 많이 잔인한 방법으로 처형하고 죽였나... 과거를 돌아보면, 인민들이 들고 일어날까봐 두렵고 미쳐버리겠지! 그래서, 인민들 관심을 엉뚱한 곳으로 돌려서 체제방어용으로 남의 나라를 붙잡고 관종놀이 하느냐....?

얼뜨기들아, 헐벗은 인민들 처지를 생각하면 불쌍하지도 않나...
남의 일에 신경끄고 굶주린 인민들의 뱃속을 채워 먹여살릴 궁리나 해라....!
지금 너희들이 박근혜에게 관심을 두고 주접떨 처지이냐...... ! 쯧쯧....!
로그인 후 글쓰기 가능합니다.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