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독도 지키기’ 공동훈련하자...청와대 청원 등장

김영란 기자 | 기사입력 2021/05/30 [10:28]

남북 ‘독도 지키기’ 공동훈련하자...청와대 청원 등장

김영란 기자 | 입력 : 2021/05/30 [10:28]

‘한미연합훈련 중단, 독도 지키기 남북공동훈련 실시’를 제안하는 청와대 청원이 올라왔다. 

 

청원인은 “남북이 군사적 대결이 아니라 군사적 협력으로 한반도에 영원한 평화를 만들어내고 일본의 독도 침략야욕을 근원적으로 제압하자”라고 제안했다. 

 

청원인은 남북이 ‘▲서해공동어로구역 공동순찰 계획 합의 ▲군사분계선 지뢰 작업 진행 ▲판문점공동경비구역 비무장화 완료’를 했기에 공동훈련도 가능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청원인은 “독도를 지키는 남북공동훈련은 독도가 우리 민족 고유의 영토임을 세계만방에 시위하는 역사적인 행보가 될 것이며 그 자체로 평화이자 가장 강력한 한반도 안보 조치가 될 것”이라고 짚었다. 

 

청원인은 한미연합훈련을 중단하면 남북관계 복원을 위한 대화도 재개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청와대 청원가기-> https://www1.president.go.kr/petitions/Temp/YmKdCu)

 

한편, 촛불전진(준)은 이런 내용을 담은 6.15민족선언을 진행하고 있다.  

 

6.15민족선언에는 ▲한국 정부의 한미연합군사훈련 중단 결정 ▲‘독도 지키기 남북공동훈련’, ‘개성공단 재개’, ‘금강산관광 재개’, ‘남북철도 즉시 연결’ 등을 위한 남북 고위급 회담 개최 ▲남북회담 성과에 기초한 정상회담 추진 등의 내용이 담겨 있다. 

 

이런 취지에 공감하는 단체와 인사 모두 참여할 수 있다.

 

6.15민족선언에 5월 29일까지 한명숙 전 국무총리·김거성 전 청와대 시민사회 수석·심성보 부산교대 명예교수·김호범 부산대 교수·김은진 원광대 교수·김종귀 변호사·이희아 피아니스트·김서경 소녀상 작가·김태형 심리학자·신은미 재미동포 등 506명의 인사가 참여했다. 

 

또한 사회대개혁지식네트워크·민가협·민예총·원불교평화행동·평화통일불교연대·민주시민기독연대·눈높이대교 노동조합·민생경제연구소·코리아연구원, 민족일보기념사업회·용산미군기지온전히되찾기주민모임·고양평화청년회·평화어머니회·통일중매꾼·국민주권연대·대진연·촛불전진(준) 등 45개의 단체가 참여했다. (6.15민족선언 가기->http://bit.ly/615sunun)

좋은생각인데~! 21/05/30 [11:34] 수정 삭제
  진작에이런제안이나왓어야하는데늦은감은있지만그래도다행스런현상이다~문제는머리검은미국새/끼들로변한똥별집단들이반대하고노랑내나는새/끼들이아가리거품물고반대할게뻔하다는거...
로그인 후 글쓰기 가능합니다.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남북관계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