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 관련해 앞뒤가 다른 이준석과 국힘당 해체하라

김태현 통신원 | 기사입력 2021/06/28 [16:46]

5·18 관련해 앞뒤가 다른 이준석과 국힘당 해체하라

김태현 통신원 | 입력 : 2021/06/28 [16:46]

▲ 광전대진연 회원들이 5.18막말의원 한기호 사무총장을 임명한 국힘당 해체를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진행중이다.  © 김태현 통신원

 

28일 오후, 광주광역시 서구에 있는 국힘당 광주시당 앞에서 광주전남대학생진보연합(이하 광전대진연) 소속 회원들이 5·18 막말을 했던 한기호 의원을 사무총장으로 임명한 국힘당을 규탄하며 면담을 요청하는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이준석 국힘당 대표는 취임 직후 광주를 방문해, 광주의 아픔을 잊지 않겠다고 말 한 바 있다. 그런데 얼마 후 5·18 민중항쟁에 대해 ‘북한에서 왜 5·18을 대대적으로 기념하겠는가’라며 5·18 북한 개입설을 유포한 한기호 의원을 사무총장으로 임명했다. 

 

광전대진연은 기자회견에 앞서 국힘당 광주시당에 ‘한기호 의원 사무총장 임명’과 관련해 광주의 대학생이자, 시민으로서 그 연유 등을 묻기 위해 면담 요청을 했다. 

 

그러나 국힘당 광주시당은 대진연은 ‘광주시민이 아니’라며 면담 요청을 거부했다.  

 

광전대진연은 국힘당이 한기호 의원을 국힘당 사무총장으로 임명하는 것은 5·18 진상규명의 의지가 없다는 것을 드러내는 것이자, 광주시민을 기만하고 우롱하는 파렴치한 행동이라고 주장했다. 이런 국힘당을 규탄하고 해체하기 위해 기자회견을 열게 되었다고 밝혔다. 

 

위대환 회원은 한기호 의원이 5·18 북한 개입설을 유포하면서 5·18을 왜곡하고 폄훼한 행적을 짚었다. 이어 그는 한기호 의원이 막말에 대해서 여전히 사죄하고 있지 않는 적폐라고 말했다. 이어 이런 인물을 당 사무총장으로 임명한 것을 보니 국힘당 역시 적폐 중의 적폐라고 주장했다.

 

신혜선 회원은 지난해부터 현직 의원을 비롯한 국힘당 당직자들이 광주를 방문하여 5·18 국립묘지에 참배하고 5·18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에 힘쓰겠다고 말을 해놓고, 정작 역사왜곡처벌법 제정 등 실질적인 행동을 보이지 않고 있으며 이는 광주시민을 기만하는 행위라고 짚었다.  

 

박찬우 회원은 “사전에 국힘당 광주시당에 면담 요청을 했는데 광주시당 당직자가 대진연은 광주시민이 아니라고 답하며 면담을 거부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적폐들의 온상인 국힘당을 그냥 두고 볼 수 없으며 반드시 우리 손으로 해체하자고 호소했다.

 

기자회견을 마친 뒤 광전대진연 회원들은 국힘당 광주시당 당사를 방문해 항의 서한을 전달하려 했다. 

 

하지만 국힘당 광주시당은 대학생들의 방문 시간에 맞춰 사무실 문을 걸어 잠그면서까지 대학생들의 면담 요청과 항의 서한 전달에 응하지 않았다.

 

 

▲ 광전대진연 회원들이 면담에 응하지 않고 문을 굳게 잠근 국힘당 광주시당 입구에 손피켓과 항의서한을 붙이고 있다.  © 김태현 통신원

 

▲ 광전대진연 회원들이 면담에 응하지 않고 문을 굳게 잠근 국힘당 광주시당 입구에 손피켓과 항의서한을 붙이고 있다.  © 김태현 통신원



정치공작 21/06/28 [23:10] 수정 삭제
 
정치공작의 계절이 돌아왔다.
추악한 허위음모와 거짓선동짓으로 우려먹는 민주당은 해체하라....!
로그인 후 글쓰기 가능합니다.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