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은 국힘당 얼굴마담?” 당내 반발로 재난지원금 합의 뒤집어

김영란 기자 | 기사입력 2021/07/13 [11:35]

“이준석은 국힘당 얼굴마담?” 당내 반발로 재난지원금 합의 뒤집어

김영란 기자 | 입력 : 2021/07/13 [11:35]

이준석 국힘당 대표가 당내 반발로 국민과 약속을 저버려 논란이 되고 있다. 

 

이 대표는 12일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만찬 회동에서 ‘전국민 재난지원금 지급’을 합의했다. 

 

황보승희 국힘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저녁 8시쯤 “현재까지 검토된 안에 비해 훨씬 상향된 소상공인 지원으로 두텁게 하는 안과 전국민 재난지원금을 지급하는 방향으로 결정하고, 지급 시기는 방역 상황을 봐서 결정하기로 했다”라고 밝혔다.

 

이 소식이 알려지자마자 국힘당 내부에서 이 대표에게 맹공을 가했다. 

 

윤희숙 국힘당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민주적 당 운영을 약속해놓고, 당의 철학까지 맘대로 뒤집는 제왕이 되렵니까?’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윤 의원은 “무엇보다 당내토론도 전혀 없이, 그간의 원칙을 뒤집는 양당 합의를 불쑥하는 당대표를 보게 될 줄은 몰랐다”라며 “민주적 당 운영을 약속한 당대표를 뽑을 때 자기 맘대로 밀어붙이는 과거의 제왕적 당 대표를 뽑은 것이 아니다. 그는 젊은 당대표의 새로운 정치를 기대한 수많은 이들의 신뢰를 배반했다”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또한 조해진 국힘당 의원도 SNS를 통해 “이준석 대표가 당의 기존 입장과 다른 합의를 해준 경위가 밝혀져야 한다”라며 “대표가 독단적으로 결정한 것이면 큰 문제”라고 이 대표를 비난했다. 

 

국힘당 원내 핵심 관계자는 “당 대표가 갑자기 합의해 황당하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3인 이상 모임 금지로 자영업자들이 사경을 헤매는 지경인데 무슨 전 국민 소비 진작을 이야기하느냐”라며 “당 대표가 갑자기 이렇게 합의를 하는 건 당내 민주주의 차원에서도 문제가 있다”라며 반발했다.

 

홍준표 의원도 국힘당의 방침과 다르다며 이 대표를 비판했다. 

 

결국 이 대표는 당내 반발에 부닥치자 합의를 발표한 지 100여 분만에 이를 철회했다.

 

국힘당의 재난지원금 합의에 대한 반발과 선 긋기는 13일에도 이어졌다. 김기현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당 원내대책회의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서도 “전 국민 지원한다는 것에 합의했다는 것 자체가 팩트가 아니다”라며 아예 합의 자체를 부정했다. 

 

이런 과정을 본 국민은 “역시 이준석은 바지대표였어?”, “이준석은 바지사장이구나 이용했군”, “이준석은 국힘당 핫바지 얼굴마담일 뿐, 실세는 따로 있지”, “공당인 제1야당 대표가 국민 앞에서 여당 대표와 공식적으로 전국민 지원 합의하고서 당내 반발 운운하며 변명하고 백지화하는 것이 어찌 공당 대표라고 할 수 있는가. 국민을 우습게 보는 행동이다. 대국민사과 분명히 하길”, “이준석은 바지당대표인 거 다 인증됐고 국힘당의 실세 당대표질하는 자가 누군지 그게 궁금하다” 등의 댓글을 달며 국힘당과 이 대표를 비난하고 있다.

요구? 21/07/13 [13:00] 수정 삭제
 
욷동권 단체들은 '국민의힘'에게 무엇을 원하느냐.... ?


그리고, 민주당에겐 무엇을 바라는지 아무 말이 없느냐....?

글로만, 말로만 싸지르지 말고 구체적인 입질을 해봐라....!!!
로그인 후 글쓰기 가능합니다.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