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한식 조지아대 명예교수 “전쟁훈련 강행하면 8월이 위험하다”

김영란 기자 | 기사입력 2021/07/21 [19:00]

박한식 조지아대 명예교수 “전쟁훈련 강행하면 8월이 위험하다”

김영란 기자 | 입력 : 2021/07/21 [19:00]

  

한미연합군사훈련이 오는 8월 10일부터 진행될 것으로 알려졌다.

 

남북·북미관계가 교착된 상황에서 한미 양국이 북한을 대상으로 하는 군사훈련을 강행한다면, 한반도 정세는 걷잡을 수 없는 형국에 빠질 것이라는 우려가 있다. 그래서 국내외 단체들은 한미 양국에 ‘한미연합군사훈련 중단’을 요구하고 있다. 

 

주권방송은 박한식 조지아대 명예교수의 대담 방송에서 한미연합군사훈련의 위험성을 짚었다.  

 

박 교수는 “8월에 한미연합군사훈련을 하게 되면 북쪽에서 가만있을 수가 없다”라고 주장했다. 

 

그리고 박 교수는 현재 미국이 경제·정치·여론 면에서 새로운 전쟁을 감당할 능력이 없으며, 만약 전쟁이 일어난다면 미국은 회복하기 힘든 참화를 겪을 것이라고 우려했다. 

 

또한 박 교수는 “남북관계는 이제 많이 틀어져서 다시 복구하기가 좀 어렵다. 그래서 이것을 복구하는 데는 미국의 아주 적극적인 호응과 협조가 필요하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박 교수는 통일이 되어야 진정한 평화가 온다고 강조했다. 

 

박 교수는 “통일을 향하지 않으면 진정한 평화가 되지 않는다. 전쟁 안 하는 것을 평화라고 하면 우리는 70년 동안 전쟁을 안하지 않았는가. 그런데 이게 평화인가? 바람직한 상태로 우리가 70년을 살았는가”라면서 “평화라는 건 서로 다름과 다름이 이해를 하고 선을 넘어서 관계를 정립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 교수는 문재인 대통령이 바이든 대통령에게 ‘나를 죽이고 지나가라’고 말할 정도로 강하게 훈련 중단을 요구해야 한다고 짚었다. 

 

마지막으로 박 교수는 “지금 전쟁이 일어난다고 그러면 수십만, 수백만이 죽을 수도 있다. 세상에! 그래서 저는 8월이 위기라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일본과 같은 종속된 나라을 원하는가? 21/07/22 [06:00] 수정 삭제
  전쟁은 미국때문에 일어나는거다 괴뢰는 미국이다 미국은 왜 전쟁무기을 만들고 전쟁을 할려고 할까요? 김일성이는넘의 나라을 침략하고 전쟁을 할려고 하는것이 아니다 김일성이는 이순신 장군과 같은 나라을 찾겠다는 독립운동을 했는거다 우리나라에 외세가 38선을 분단시키지 안았다면 전쟁만은 없었다 지금도 미국은 전쟁에 힘을 쓰고 있다
로그인 후 글쓰기 가능합니다.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