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신보 ‘손바닥도 마주쳐야 소리나...문 정부 남북합의 실천으로 옮겨야’

김영란 기자 | 기사입력 2021/07/31 [11:52]

조선신보 ‘손바닥도 마주쳐야 소리나...문 정부 남북합의 실천으로 옮겨야’

김영란 기자 | 입력 : 2021/07/31 [11:52]

남북 통신연락선 복원은 남북 사이의 소통창구를 차단했던 원인을 제거할 데 대한 다짐을 전제로 한 것이라는 주장이 나왔다.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 기관지인 조선신보는 30일 ‘북남 수뇌분들의 합의에 따른 통신연락선 재가동’이라는 기사에서 “통신연락선이 410여 일 만에 전격적으로 복원된 것을 두고서는 북남 사이의 소통창구가 완전 차단되지 않으면 안 되었던 원인을 제거할 데 대한 다짐이 전제로 되었다는 분석이 가능하다”라고 주장했다. 

 

매체는 지난해 북한이 통신연락선을 차단하고,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폭파한 것은 대남사업을 대적사업으로 전환한 첫 번째 조치였으며, 직접적 계기는 일부 탈북자들의 대북전단살포를 묵인한 문재인 정부였다고 짚었다. 

 

매체는 북한이 “남조선 당국자들과 더 이상 할 말도 없으며 다시 마주앉을 생각도 없다”라고 한 2019년 8월 조국평화통일위원회 대변인 담화를 짚으며 이미 북한은 남북선언들을 배신한 문재인 정부 행위에 대해 엄중하게 대하고 있었다고 주장했다. 

 

이런 상황인데도 문재인 정부가 대북전단살포를 묵인하고 남북합의에 배치되게 외세를 추종하고 반북대결 정책을 펼쳤기에 북한이 대남사업을 대적사업으로 전환했다는 것이다. 

 

매체는 판문점선언과 평양공동선언에 서명한 문재인 대통령이 남북관계를 책임지고 견인했어야 하지만 회피만 해왔다고 주장했다. 

 

이어 매체는 올해 북한이 당 제8차 대회에서 남북관계에 대해 언급한 부분을 짚었다. 

 

“북남관계에서 근본적인 문제부터 풀어나가려는 입장과 자세를 가져야 하며 상대방에 대한 적대행위를 일체 중지하며 북남선언들을 무겁게 대하고 성실히 이행해나가야 한다.”

 

“남조선 당국의 태도 여하에 따라 얼마든지 가까운 시일 안에 북남관계가 다시 3년 전 봄날과 같이 온 겨레의 염원대로 평화와 번영의 새 출발점에로 돌아갈 수도 있을 것.”

 

매체는 남북 정상의 친서 교환이 4월부터라는 사실에 주목했다. 

 

왜냐하면 3월 16일 김여정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부부장이 담화를 통해 “남조선 당국이 그처럼 바라는 3년 전의 따뜻한 봄날은 다시 돌아오기가 쉽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한 뒤에 문재인 정부가 일련의 변화를 가져온 것이 아니냐는 추정이다. 

 

그리고 남북 정상이 남북관계의 개선과 발전에 긍정적인 작용을 하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통신연락선을 복원했기에, 문재인 정부가 통신연락선을 차단하게 했던 원인 등에 대해 재발방지를 약속한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어 매체는 “북남관계를 풀어나가는 데서 근본 핵은 민족자주”라면서 “민족자주를 근본 핵으로 명시한 판문점선언과 평양공동선언은 마련되어 있고 이제는 선언에 명시된 근본적인 문제들을 이행하는 실천 행동이 남았다”라고 강조했다. 

 

특히 매체는 “이는 어느 일방의 노력만으로는 이루어질 수 없다. 손바닥도 마주쳐야 소리가 나는 법”이라며 문재인 정부의 실천적 행동을 주문했다. 

 

한편 매체는 “지금 북남관계의 회복을 바라지 않는 세력들이 통신연락선의 재가동을 북측의 ‘경제난’과 억지로 결부시켜 자의적인 분석을 내놓고 있다”라고 비판했다. 

로그인 후 글쓰기 가능합니다.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남북관계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