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총 때리기에 앞장선 류호정 의원, 이게 정의인가?

김영란 기자 | 기사입력 2021/08/23 [13:42]

민주노총 때리기에 앞장선 류호정 의원, 이게 정의인가?

김영란 기자 | 입력 : 2021/08/23 [13:42]

류호정 정의당 의원이 23일 중앙일보에 <청년 ‘공정’ 뒤 숨은 민주노총…위원장님, 그게 공정입니까>라는 글을 게재해 논란이 되고 있다.

 

류 의원의 내용도 문제이지만, 중앙일보를 통해서 민주노총과 양경수 위원장을 저격했다는 것에도 비판이 나오고 있다. 

 

중앙일보는 반민주노총 기사를 자주 게재하는 언론사인데, 노동운동 출신인 류 의원이 굳이 이런 방식으로 보수언론들의 민주노총 죽이기 흐름에 동참할 필요가 있었냐는 지적이다.

 

그리고 송명숙 청년진보당 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민주노총 때리기에 앞장선 류호정 의원님, 이게 정의입니까?’라는 글로 류 의원을 강하게 비판했다. 

 

먼저 송 대표는 “기고에서 의원이 말한 것처럼 정부와 보수언론 그리고 야당의 대권후보가 나서서 노조 때리기를 하고 있는 와중에 굳이 진보정당의 청년 국회의원이 그 분위기에 편승해야 했었나? 라는 의문을 지울 수가 없다”라며 “저격내용도 부적절하지만 이 저격은 악의적이다. 그런 의도가 아니었거나 몰랐다면 무능한 것이다”라고 비판했다. 

 

이어 송 대표는 “청년공정 뒤에 숨어 있다는 비판에도 동의가 안 된다. 양경수 위원장을 저격하며 한 공단 노조가 ‘정규직 노조 간부들은 비정규직과 연대하지 않겠다는 걸 약속하고 당선’됐다고 했지만, 류 의원도 아시다시피 양경수 위원장은 그런 말을 한 적이 없다”라면서 류 의원의 주장이 잘못되었음을 지적했다.

 

송 대표는 “‘청년의 공정성’을 이유로 갈등을 부추기거나 더 크게 만드는 것도 보수언론이나 기득권의 논리이다. ‘시험만능주의’가 ‘공정’이라는 탈을 쓰고 오염되고 왜곡된 프레임으로 작동하고 있는 건 안타까운 일, 답답한 일이고, 우리가 앞으로 해결해야 하는 사회적 이슈라고 생각한다”라면서 “이 프레임을 그대로 노조에 뒤집어씌우는 것은 맞지 않는다”라고 일갈했다. 

 

마지막으로 송 대표는 “코로나 시대에도 집회로 나올 수밖에 없는 절박한 노동자의 주장에 더 귀 기울이라. 굳이 민주노총 위원장이 구속영장을 받은 상황에서, 집회 방식에 대한 비판을  해야만 했을까? 차라리 지지 방문을 함께 가자. 민주노총이 얘기하는 노동의 가치가 정말 당신의 스승이라면 그게 맞다”라고 충고했다.

진보당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