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민정 의원, 윤석열의 상식과 공정은 ‘내로남불?’

김영란 기자 | 기사입력 2021/08/23 [16:00]

강민정 의원, 윤석열의 상식과 공정은 ‘내로남불?’

김영란 기자 | 입력 : 2021/08/23 [16:00]

“오기는 자신들이 저지르고 이를 이해하지 못한다고 기사 삭제와 사과를 요구하는 뻔뻔한 입장을 내세우고 있다.”

 

강민정 열린민주당 의원(교육위원회)이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부인 김건희 씨에게 직격탄을 날렸다.

 

이 사건의 내막은 이렇다. 

 

오마이뉴스는 지난 20일 <[단독] “재직 이력 없다”... 윤석열 부인, ‘허위 경력’ 정황>이라는 기사를 게재했다.

 

오마이뉴스는 교육부가 강 의원에게 보낸 ‘김건희 씨의 (강사) 재직 기간과 수업 정보’를 입수해 “H 대는 김명신(김건희) 교수의 재직 이력이 없음을 회신해왔다”라고 보도하면서 김 씨의 학력 위조 정황을 제기했다.

 

이에 윤 전 총장 캠프가 이날 오후 오마이뉴스에 “명백한 오보”라며 “김건희 씨는 시간강사 등 출강 과정에서 ‘허위 경력증명’을 활용한 사실이 전혀 없다”라면서 “기사에 나온 H 대학은 한림성심대학교”라고 밝혔다. 

 

그런데 교육부가 김 씨의 재직 이력이 없다고 답한 H 대학은 한림성심대학교가 아니라 한림대학교였다. 

 

오마이뉴스는 이에 대해 “4년제 종합대 한림대학교와 2년제 전문대인 한림성심대학교가 전혀 다른 학교라는 것은 상식이다. 재단은 같지만, 학제도 다르고 학위도 다르다. 한림성심대를 나왔다고 해서 한림대를 나왔다고 하지는 않고, 그 반대 경우도 마찬가지이다. 그런데 김건희 씨는 이력서에는 ‘한림대학교 출강’이라고 적어 놓고, 윤 캠프에서는 증거 자료라면서 ‘한림성심대학교 증명서’를 제시하는 상황”이라면서 김 씨가 서일대에 제출한 이력서를 공개했다. 

 

오마이뉴스가 공개한 김 씨의 이력서에는 ‘한림대학교 출강’이라고 적혀 있다. 

 

그러자 윤 전 총장 캠프 측은 ‘한림성심대학교’를 ‘한림대학’이라고 한 것은 ‘단순 오기’라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강 의원은 21일 페이스북에 “자신의 경력을 허위로 작성한 서류를 근거로 대학 강단에 서고 수많은 학생을 가르치며 경제적 대가를 받은 행위는 어떻게 판단될까요? 그리고 이것이 또 하나의 경력으로 활용되어 다른 경력을 얻는 근거가 되었다면 이건 또 어떻게 판단될까요?”라면서 “백번 양보해 캠프 측 주장대로 단순 오기라 해도 그걸 일기장에 썼거나 혼자 낙서를 한 게 아니라 공채 필수 제출서류에 썼다는 사실은 바뀌지 않습니다. 더구나 문제의 서류 제출 당시 김건희 씨는 과거 경력이 아니라 ‘현재’ 경력으로 한림대 출강이라 기재했습니다. 이미 3년 이상 한림정보산업대(한림성신대학 개명 전 학교 이름)에 출강하고 있었으면서 자신이 일하고 있는 학교명을 잘못 쓰는 일을 이해할 수 있는 사람이 ‘상식적으로’ 얼마나 될까요?”라고 의문을 제기했다. 

 

또한 강 의원은 “윤석열 씨는 법을 다루던 분입니다. 법은 의도가 아니라 결과를 판단 근거로 삼는다는 걸 누구보다 잘 아시는 분입니다. 그래서 과실치사도 범법이 되는 게 아닌가요? 남의 행위는 범죄라 우기면서 자신의 행위는 실수라 주장하고, 내 의도는 그게 아니었는데 내 의도를 모르는 상대가 잘못이라 주장하는 게 윤석열 씨가 말하는 ‘상식’과 ‘공정’인가요?”라면서 윤 전 총장에게도 직격탄을 날렸다.

 

마지막으로 강 의원은 “부끄러움을 아는 마음은 옳음의 극치이고…옳고 그름을 아는 마음은 지혜의 극치”라며 윤 전 총장과 김 씨에게 충고했다.

 

한편, 김 씨는 이른바 ‘쥴리 의혹’으로 국민의 따가운 눈총을 받고 있었는데 여기에 허위학력 기재 논란까지 더해져, 윤 전 총장 캠프 측이 곤혹스러운 처지에 놓인 것으로 보인다.    

 

아래는 강민정 의원 페이스북 글 전문이다.

 

-------아래----------

 

사실 오늘은 그제 상임위 보고를 드리고자 했는데 예정에 없던 공유할 일이 더 생겼습니다. 어제 저희 의원실 발 자료를 근거로 한 기사에 대한 윤석열 캠프의 오보 주장, 곧 이은 오기 해명이라는 웃지 못할 해프닝이 있었습니다. ‘오보’가 ‘오기’가 되는 데 몇 시간이 걸리지 않았습니다. 관련해 몇 가지만 말씀드립니다. 

 

저희가 파악한 사실관계는 이렇습니다. 

 

김건희 씨는 2004년 한 대학 강사 채용에 응모하면서 실은 한림정보산업대(현 한림성심대)에 출강하면서 한림대 출강으로 쓴 이력서를 제출했습니다. 사실확인 과정 중 교육부를 통해 김건희 씨가 한림대 출강 사실이 없음을 확인받았습니다. 

 

사법부는 논문작성에 참여한 한 여고생의 경험이 체험활동 확인서가 아니라 인턴확인서로 기재된 것도 입시공정을 심대하게 해친 일이라 판단하여 실형 판결 근거로 삼았습니다. 하물며 자신의 경력을 허위로 작성한 서류를 근거로 대학 강단에 서고 수많은 학생을 가르치며 경제적 대가를 받은 행위는 어떻게 판단될까요? 그리고 이것이 또 하나의 경력으로 활용되어 다른 경력을 얻는 근거가 되었다면 이건 또 어떻게 판단될까요? 백번 양보해 캠프 측 주장대로 단순 오기라 해도 그걸 일기장에 썼거나 혼자 낙서를 한 게 아니라 공채 필수 제출서류에 썼다는 사실은 바뀌지 않습니다. 더구나 문제의 서류 제출 당시 김건희 씨는 과거 경력이 아니라 ‘현재’ 경력으로 한림대 출강이라 기재했습니다. 이미 3년 이상 한림정보산업대에 출강하고 있었으면서 자신이 일하고 있는 학교명을 잘못 쓰는 일을 이해할 수 있는 사람이 ‘상식적으로’ 얼마나 될까요? 그것도 대학에서 강의하는 분이. 

 

학교명을 다르게 기재한 당사자가 김건희 씨 자신임에도 불구하고 윤석열 측에서는 아직도 해당 내용을 보도한 오마이뉴스에 사과를 요구하는 적반하장 태도를 취하고 있습니다. 모든 것을 살펴볼 때 오마이뉴스가 잘못 알거나 잘못 보도한 것이 없는데... 오기는 자신들이 저지르고 이를 이해하지 못한다고 기사 삭제와 사과를 요구하는 뻔뻔한 입장을 내세우고 있습니다.

 

윤석열 씨는 법을 다루던 분입니다. 법은 의도가 아니라 결과를 판단 근거로 삼는다는 걸 누구보다 잘 아시는 분입니다. 그래서 과실치사도 범법이 되는 게 아닌가요? 남의 행위는 범죄라 우기면서 자신의 행위는 실수라 주장하고, 내 의도는 그게 아니었는데 내 의도를 모르는 상대가 잘못이라 주장하는 게 윤석열 씨가 말하는 ‘상식’과 ‘공정’인가요?

 

이런 신념을 가지신 분이 검찰 수장이 되어 이끌었던 수사와 기소가 얼마나 ‘상식적’이고 ‘공정한’ 수사·기소였을까 자못 궁금해집니다. 윤석열 씨가 변호사를 소개해줬다고 인정한 윤우진 씨가 현찰을 세면서 입막음 협조를 당부하는 영상과 한동훈 검사의 이름이 적힌 삼성증권 팀장(전 미래전략실 근무자) 수첩이 떠오르는 건 왜일까요?

 

성현의 이런 말씀이 귀에 들릴까 모르겠지만 맹자의 다음과 같은 이야기를 새겨보시길 윤석열 씨와 김건희 씨에게 권하는 바입니다. 

 

“부끄러움을 아는 마음은 옳음의 극치이고…옳고 그름을 아는 마음은 지혜의 극치이다.”

로그인 후 글쓰기 가능합니다.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