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에 보는 주요뉴스_9월 1일

아침브리핑 | 기사입력 2021/09/01 [08:38]

아침에 보는 주요뉴스_9월 1일

아침브리핑 | 입력 : 2021/09/01 [08:38]

1. 여야, 언론중재법 9월27일 본회의 상정 합의

 

여야가 언론중재법 개정안을 위한 협의체를 구성해 논의를 거친 뒤 9월 27일 본회의에 법안을 상정하기로 합의했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이 ‘9월 추석 전 처리’와 ‘언론민정협의체’ 등 협의 기구 구성을 먼저 제안했고, 국민의힘은 이 중 협의체 구성에 합의했습니다. 협의체는 민주당과 국민의힘 의원 각 2명, 두 당이 추천한 언론계 인사 및 관련 전문가 2명씩 모두 8명으로 구성됩니다.

 

민주당은 조항을 수정해 개정안을 반드시 통과시키겠다는 입장이지만, 국민의힘은 아예 법안 폐기를 주장하고 있어 최종 합의를 도출하기는 쉽지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언론의 자유와 (가짜뉴스에 의한) 피해자 보호가 모두 중요하다”며 “(여야가) 숙성의 시간을 갖기로 한 것을 환영한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수술실 CCTV 설치법’은 이날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습니다. 법안은 2년 유예 기간을 거쳐 2023년 8월 30일부터 시행됩니다.

 

2. 국민의힘, 경선룰 두고 갈등 격화

 

‘역선택 방지조항’ 도입을 두고 국민의힘 대선 주자 간 갈등이 격화되고 있습니다. 정홍원 국민의힘 선거관리위원장이 ‘역선택 방지조항’ 도입 움직임을 보이자, 유승민 전 의원은 정 위원장의 공정성을 거론하며 사퇴를 요구했고, 홍준표 의원은 ‘이적행위’라며 강하게 반발했습니다.

 

다른 당 지지자들이 투표에 참여해 ‘약체주자’에게 표를 주는 ‘역선택’이 발생하면 지지율이 낮은 후보들에게 더 유리하기 때문에 윤석열 전 검찰총장 측은 ‘역선택 방지’를 주장하고 있습니다. 당초 경선준비위원회(위원장 서병수)에서 내놓은 경선룰에는 ‘역선택 방지조항’이 포함되어 있지 않습니다.

 

한편 더불어민주당은 대선 경선 첫 투표를 31일 대전·충남에서 시작했습니다. 대전·충남 지역의 투표 결과는 오는 4일 공개됩니다.

 

3. 윤석열, 육영수 생가 방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31일 박근혜 전 대통령의 어머니인 육영수 여사 생가를 방문했습니다. 윤 전 총장은 ‘박 전 대통령 가둬놓고 여기엔 왜 왔느냐’는 시민들의 항의에 대해 “박 전 대통령 사건 수사에 관여한 것은 공직자로서 정부 인사발령에 따라 소임을 다한 것뿐”이라며 “박 전 대통령의 장기 구금에 대해 안타까워하는 지지자들의 마음에 대해서는 일정 부분 공감한다고 말씀드렸다”고 밝혔습니다.

 

4. 경찰, 오세훈 시장 ‘선거법 위반’ 혐의 서울시청 압수수색

 

경찰이 31일 오세훈 서울시장의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를 수사하기 위해 서울시청을 압수수색 했습니다. 오 시장은 후보였던 지난 4월 보궐선거 토론회에서 인허가 비리 사건인 ‘파이시티 사건’과 관련해 “제 재직시절에 관계되는 사건은 아닐 겁니다”라며 자신과 무관하다는 취지로 말했습니다. 이에 민생경제연구소 등 시민단체는 오 시장을 공직선거법의 허위사실공표 혐의로 고발한 바 있습니다.

로그인 후 글쓰기 가능합니다.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