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고발 사주’ 의혹으로 공수처에 고발당해

김영란 기자 | 기사입력 2021/09/06 [19:18]

윤석열 ‘고발 사주’ 의혹으로 공수처에 고발당해

김영란 기자 | 입력 : 2021/09/06 [19:18]

시민단체가 6일 이른바 ‘고발 사주’ 의혹을 받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에 직권남용과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고발했다. 

 

사법정의바로세우기시민행동은 이날 윤 전 총장과 한동훈 검사장, 손준성 대구고검 인권보호관, 권순정 전 대검 대변인을 함께 고발했다. 

 

단체는 고발장에서 윤 전 총장이 총선에서 여당 후보를 불리하게 만들 정치적 목적을 달성하기 위해 국가의 검찰권을 사실상 사유화한 최악의 직권남용이라고 주장했다.

 

앞서 지난 2일 인터넷 매체 ‘뉴스버스’는 지난해 4.15 총선을 앞두고 손 검사(당시 대검 수사정보정책관)가 연수원 동기인 당시 김웅 미래통합당(현 국힘당) 송파갑 후보에게 유시민·최강욱·황희석 등 여권 정치인에 대한 형사 고발을 사주했다는 의혹을 보도했다. 고발장에는 윤 전 총장 본인과 그의 부인 김건희 씨의 피해 사실이 적시돼 있다.

 

하지만 뉴스버스는 해당 고발장은 미래통합당에 전달된 후 법률지원단까지 넘어간 것으로 알려졌지만, 실제 고발은 이뤄지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 내용이 보도되자 고발장을 전달받은 것으로 알려진 김 의원은 지난 2일 “당시 의원실에 수많은 제보가 있었고 제보받은 자료는 당연히 당 법률지원단에 전달했다”라고 말해 간접적으로 시인했다. 

 

하지만 손 검사는 고발장을 작성하거나 첨부 자료를 김 의원에게 보냈다는 의혹을 전면 부인하고 있다. 

 

만약 ‘고발 사주’ 의혹이 사실이라면 검찰총장이 검찰 조직을 사유화해 권력을 남용한 것으로 된다. 또한 검찰이 무소불위의 힘을 갖고 대한민국을 농락하려 했던 하나의 방증으로 돼 검찰은 심대한 타격을 받을 것이다. 

 

특히 고발을 사주한 윤 전 총장은 대선 예비후보를 사퇴해야 하는 처지에 놓일 수도 있다.

 

그래서 국민은 이 ‘고발 사주’ 의혹에 대해 명확하면서도 빠르게 수사할 것을 촉구하고 있다.

로그인 후 글쓰기 가능합니다.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