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검찰 사유화 문건 또 터져

김영란 기자 | 기사입력 2021/09/14 [15:52]

윤석열, 검찰 사유화 문건 또 터져

김영란 기자 | 입력 : 2021/09/14 [15:52]

윤석열이 검찰총장 재직 시인 지난해 3월 검찰이 윤석열의 장모인 최 모씨를 보호하기 위한 내부 문건을 만들었다는 보도가 14일 나왔다.

 

이 문건은 최 씨를 ‘피해자’ 혹은 ‘투자자’로, 다른 사건 관계인은 ‘피고인’으로 표현하면서 최 씨를 변호하는 구조로 기술됐다.

 

▲ 세계일보는 14일 <단독, 檢 내부망 기밀 이용 尹 장모 ‘변호’ 정황… 개인정보도 담겨>라는 기사를 보도했다. [사진출처- 세계일보 홈페이지 화면 갈무리]  

 

세계일보는 14일 <단독, 檢 내부망 기밀 이용 尹 장모 ‘변호’ 정황… 개인정보도 담겨>라는 기사를 보도했다. 

 

세계일보 보도에 따르면 ‘총장 장모 의혹 대응 문건’에 담긴 최 씨 연루 사건은 ▲경기 성남시 도촌동 부동산 관련 사기 사건 ▲‘윤석열 X파일’의 진원지로 지목된 정대택 씨 관련 사건 ▲파주 요양병원 의료법 위반 사건 ▲양평 오피스텔 사기 사건 등이다.

 

문건에는 사건마다 최 씨의 법적 지위와 사건 요지, 진행 경과, 사건번호, 처리결과 등이 구체적으로 적시됐다. 최 씨에 대한 고소·고발을 주도한 정 씨 등에 대해서는 선고된 형량과 범죄사실 등이 별도의 표 형태로 상세히 정리됐다. 

 

이에 대해 세계일보는 “진행·처리 결과에 대한 일부 내용은 검찰 관계자가 내부망을 조회하지 않고는 파악할 수 없는 사실”이라고 짚었다. 

 

이 문건의 정확한 작성 주체는 아직 드러나지 않았지만, 문건 작성 형식이나 수집 정보 내용 등에 비춰 검찰의 정보 계통인 대검 수사정보정책관실이 관여했을 것이라는 의심을 사고 있다.

 

‘고발 사주’ 의혹에 등장하는 손준성 검사도 대검 수사정보정책관실에서 근무했다.

 

‘고발 사주’ 의혹과 장모 대응 문건 등을 보았을 때 윤 전 총장이 총장 재임 시에 검찰 권력을 사유화했다는 의구심이 점차 커지고 있다. 

 

세계일보 보도와 관련해 대검은 이날 파악 중이라고 밝혔다.

 

김성회 열린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페이스북에 “검찰의 민간인 사찰이며, 검찰총장 가족 보호를 위해 검찰이 흥신소로 전락한 충격적인 사건”이라며 “대검이 출처라면 관련자 전원 처벌해야 할 사건”이라고 주장했다.

 

또한 “2019년 대검 범죄정보기획관(수사정보정책관으로 개명)을 없애라는 검찰개혁위원회의 권고가 왜 중요했는지 보여주는 사건”이라며 “수사권을 가지고 보복이나 하고 민간인 뒤나 캐고 총장 가족이라고 범죄피의자 뒤나 봐주는 검찰은 윤석열 후보 말마따나 깡패다”라고 일갈했다.

로그인 후 글쓰기 가능합니다.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