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에 보는 주요뉴스_9월 15일

아침브리핑 | 기사입력 2021/09/15 [09:00]

아침에 보는 주요뉴스_9월 15일

아침브리핑 | 입력 : 2021/09/15 [09:00]

1. 검찰, 윤석열 장모 변호 위한 내부 문건 작성

 

윤석열 전 검찰총장 재직 당시 검찰이 윤 전 총장의 장모 최모씨가 연루된 각종 사건들에 대응하기 위한 내부 문건을 만들었다고 <세계일보>가 단독 보도했습니다. 이 문건에는 검찰 관계자가 내부망을 조회하지 않고는 파악할 수 없는 내용도 포함되어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에 대해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윤석열 검찰이 검찰권을 사유화해서 야당과 언론을 공격하는 것은 물론이고 본인과 가족에 대한 변호활동까지 나선 초유의 국기문란 사건이라고 볼 수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대검은 문건의 출처 등 진위를 파악할 방침이라고 밝혔습니다.

 

2. 윤석열, ‘고발 사주’ 의혹에 내부 총질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고발 사주’ 의혹 제보자 조성은씨와 박지원 국정원장의 식사 자리에 국민의힘 다른 후보의 선거캠프 인사가 동석했다고 주장해 당 내부에서 논란이 일었습니다. 식사 자리에 동석한 것으로 거론되는 홍준표 캠프 인사는 “두 사람 모두 평생 한번도 만난 적이 없다”며 의혹을 부인했습니다. 홍준표 의원은 “마치 우리측 캠프 인사가 관여된 듯이 거짓 소문이나 퍼트린다”며 “역공작이나 하고 참 잘못 배운 못된 정치 행태”라고 비판했습니다.

 

박지원 국정원장도 윤 전 총장의 주장에 대해 “두 사람(본인과 조성은씨)만 만났다”면서 “(윤석열 전 총장과도) 술 많이 마셨다” “내가 입 다물고 있는 것이 자기(윤 전 총장)에게 유리하다”고 말했습니다. 조성은씨도 홍준표 캠프 인사에 대해 “이름조차 들어본 적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공수처는 손준성 검사를 고발장 전달자로 잠정 결론 내리고 고발장 작성자를 규명하는데 집중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박범계 법무부 장관은 작성된 고발장과 관련해 “(검찰의) 사찰 내지는 정보 수집이 있었지 않았을까 생각한다”며 “윤 전 총장이 어떤 역할을 했는지 규명해야 할 지점”이라고 말했습니다.

 

3. 한·미 “대북 인도적 지원에 상당한 진전”

 

한·미 북핵 수석대표가 대북 인도적 지원 문제에서 “상당한 진전을 이뤘다”고 밝혔습니다. 노규덕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북한과의 신뢰구축 조치 등 다양한 관여 방안에 대해서도 협의했고, 앞으로도 북한과 대화의 물꼬를 틀 수 있는 창의적 방안을 모색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성 김 미국 국무부 대북특별대표도 “미국은 인도적 지원 제공을 지지한다”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성 김 대표는 “북한이 긍정적으로 반응할 때까지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안을 완벽하게 이행할 것”이라며 기존 대북 제재를 유지하겠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북한은 그동안 대북적대 정책을 근본적으로 철회할 것을 요구했기 때문에 북한이 얼마나 호응할 지는 미지수입니다.

로그인 후 글쓰기 가능합니다.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