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종전선언에 대한 논의 열려 있다”

박한균 기자 | 기사입력 2021/09/23 [11:22]

미국 “종전선언에 대한 논의 열려 있다”

박한균 기자 | 입력 : 2021/09/23 [11:22]

미국이 문재인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각) 유엔총회에서 종전선언을 제안한 것에 대해 “종전선언에 대한 논의에 열려 있다”라고 밝혔다.

 

존 커비 미 국방부 대변인은 22일(현지시각) 정례브리핑에서 “미국은 북한과 대화와 외교를 통해 한반도의 항구적인 평화를 달성하는데 여전히 전념하고 있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다양한 문제를 다루기 위해 북한과의 관여를 계속 추구한다”라면서도 “항상 그랬듯이 우리의 목표는 여전히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라고 강조했다.

 

커비 대변인은 또 ‘종전선언이 비핵화에 도움이 될 것으로 생각하느냐’는 추가 질문에 “우리는 종전선언에 대해 열려 있다”라는 점을 거듭 밝히며 “하지만 비핵화 달성을 위해 북한과 외교와 대화에도 전념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유엔총회 연설에서 “남·북·미 3자 또는 남·북·미·중 4자가 모여 한반도에서의 전쟁이 종료됐음을 함께 선언하자”라고 제안했다.

 

이와 관련해 미국 국무부도 22일(현지시각) 논평을 통해 “미국은 북한과의 대화와 외교를 통해 한반도에서 항구적인 평화를 달성하는 데 전념하고 있다”라는 견해를 밝혔다.

 

국무부 대변인실은 “우리는 북한에 대해 어떠한 적대적인 의도도 없다”라며 “(북한과) 전제조건 없이 만날 준비가 돼 있다”라고 밝혔다. 

 

하지만 여전히 미국은 지난 8월 한미연합훈련 강행, 대북제재 이행 유지 등 대북적대정책을 철회하지 않는 등 앞뒤가 다른 행보를 보이고 있다.

  

앞서 미 국무부는 7일(현지시각) “북한에 대한 유엔 제재는 계속 유지되고 있고, 우리는 유엔에서의 외교와 북한 이웃국가들과의 외교를 통하는 것을 포함해 계속 대북제재를 이행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로그인 후 글쓰기 가능합니다.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