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에 보는 주요뉴스_9월 24일

아침브리핑 | 기사입력 2021/09/24 [08:14]

아침에 보는 주요뉴스_9월 24일

아침브리핑 | 입력 : 2021/09/24 [08:14]

1. “윤석열, 공약 짬뽕” “카피 닌자”

 

국민의힘 2차 경선 TV토론회에서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한 공약 표절 논란이 일었습니다. 홍준표 의원은 윤 전 총장의 부동산 정책과 관련해 “정세균 전 총리, 이낙연 민주당 전 대표, 송영길 민주당 대표, 유승민 후보 공약을 짬뽕해 놓은 것”이라고 공격했습니다.

 

홍준표 의원은 또 윤 전 총장의 외교·안보 공약 중 ‘국익우선주의’란 표현을 거론하며 “내가 한 얘기다. 자신의 고유 생각이 아닌, 참모들이 만들어준 공약을 그대로 발표하니까 자꾸 문제가 커지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원희룡 전 제주지사도 윤 전 총장이 자신의 소상공인 공약을 갖다 썼다며 “정책을 갖다 쓰는 것은 좋은데 ‘카피 닌자’라는 별명이 붙은 건 아시나”라고 꼬집었습니다.

 

2. 민주당, “윤석열 고발 사주 의혹이 먼저”

 

이수진 더불어민주당 원내부대표는 ‘대장동 의혹’에 대한 야당의 특별검사·국정조사 도입 요구와 관련해 “지금 특검과 국정조사를 해야할 것은 윤석열 검찰의 고발 사주, 윤석열 가족비리 사건”이라며 “진짜 범죄와 비리는 여기에 있다. 이에 대한 철저한 진상규명에 속도를 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신현영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불필요한 국정조사에 응하지 않겠다”고 밝혔습니다.

 

민주당 대선주자인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은 “검·언 정치 카르텔은 ‘고발 사주’ 의혹을 ‘대장동 의혹’ 사건으로 덮으려 한다”며 “이낙연 캠프는 이걸 가지고 (이재명 지사를) 공격하니까 (야당의) 물타기 프레임 전환을 도와주는 꼴이 됐다”고 말했습니다. 김두관 의원은 “민주당 후보 모두가 이런 정치적 공격에 대해 단호히 반대의 입장을 공동으로 주장하자”고 제안했습니다.

 

한편 ‘고발 사주’ 의혹 제보자 조성은씨는 자신의 명예를 훼손하고 모욕했다며 윤 전 총장과 김웅 국민의힘 의원을 검찰에 고소했습니다. 윤 전 총장과 김 의원은 ‘고발 사주’ 의혹을 피해가기 위해 메신저인 조성은씨를 공격해왔습니다.

 

3. 북한 "종전선언할 때 아냐…적대정책 철회가 우선"

 

리태성 외무성 부상이 "우리를 둘러싼 정치적환경이 달라지지 않고 미국의 적대시정책이 바뀌지 않는 한 종전을 열백번 선언한다고 하여도 달라질 것은 하나도 없다"면서 "제반 사실은 아직은 종전을 선언할 때가 아니라는 것을 입증해주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미국은 앞서 “종전선언 가능성에 대한 논의에 열려 있다”면서도 비핵화 관련 대화가 우선이라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유엔총회에서 한국전쟁 종전선언 추진을 제안한 바 있습니다.

로그인 후 글쓰기 가능합니다.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