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위원장, 시진핑에게 답전..“북중 친선, 날로 승화 발전하리라 확신”

박한균 기자 | 기사입력 2021/09/25 [11:11]

김정은 위원장, 시진핑에게 답전..“북중 친선, 날로 승화 발전하리라 확신”

박한균 기자 | 입력 : 2021/09/25 [11:11]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축전에 답전을 보내 북중 친선 발전에 대한 확신을 표명했다고 노동신문이 25일 보도했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시진핑 주석의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창건(1948.9.9.) 73주년 축전에 대해 지난 22일 자로 보낸 답전에서 “적대 세력들의 악랄한 도전과 방해 책동을 짓부시며 사회주의를 수호하고 빛내기 위한 공동의 투쟁에서 조중 사이의 동지적 단결과 협력이 부단히 강화되고 있는 데 대하여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라고 전했다.

 

이어 “전통적인 조중 친선이 두 당, 두 나라의 공동의 노력에 의해 날로 승화 발전되며 불패의 생활력을 남김없이 과시하게 되리라고 확신한다”라고 강조했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또 “공화국 창건 73돌에 즈음하여 열렬한 축하와 축원을 보내준 데 대하여 충심으로 되는 사의를 표한다”라며 “총서기 동지와 중국당과 정부, 인민의 적극적인 지지와 성원은 당 제8차 대회 결정 관철을 위해 힘차게 전진하고 있는 우리 당과 정부, 인민에게 있어서 커다란 힘과 고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총서기 동지의 정력적인 영도 밑에 형제적 중국 인민이 사회주의 현대화 국가를 전면적으로 건설하기 위한 역사적 여정에서 새롭고 보다 큰 성과를 이룩할 것을 진심으로 바란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시진핑 주석은 ‘조중 우호, 협조 및 호상 원조에 관한 조약’(이하 북중우호조약) 체결(1961.7.11.) 60주년을 맞아 친서를 교환하고 북중 친선관계를 끊임없이 발전시킬 것을 약속했다.

 

한편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미겔 디아스카넬 쿠바 대통령과 응우옌 푸 쫑 베트남공산당 서기장·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국가주석의 축전에도 답전을 보냈다.

 

쿠바 대통령에게는 “두 당, 두 나라 사이의 긴밀한 친선협조 관계가 끊임없이 공고 발전되리라고 확신한다”라고 밝혔다.

 

베트남 총비서, 국가주석에게는 “새로운 높은 단계에 올라선 우리 두 당, 두 나라 사이의 전통적인 친선협조 관계가 두 나라 인민들의 지향과 염원에 맞게 앞으로도 끊임없이 강화 발전되리라고 확신한다”라고 전했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통룬 시술릿 라오스 대통령, 바샤르 알아사드 시리아 대통령의 축전에도 답전을 보내 사의를 표하고 양국 친선을 강조했다.

로그인 후 글쓰기 가능합니다.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북중친선관계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