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여정 부부장 “공정성·존중 유지되면 남북정상회담 등 논의할 수도”

김영란 기자 | 기사입력 2021/09/25 [21:49]

김여정 부부장 “공정성·존중 유지되면 남북정상회담 등 논의할 수도”

김영란 기자 | 입력 : 2021/09/25 [21:49]

“공정성과 서로에 대한 존중의 자세가 유지될 때만이 비로소 북남 사이의 원활한 소통이 이루어질 수 있을 것이고 나아가 의의 있는 종전이 때를 잃지 않고 선언되는 것은 물론 북남 공동연락사무소의 재설치, 북남 수뇌상봉과 같은 관계 개선의 여러 문제들도 건설적인 논의를 거쳐 빠른 시일 내에 하나하나 의의 있게, 보기 좋게 해결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

 

김여정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부부장이 개인적인 견해라는 전제를 달았지만 이처럼 문재인 정부의 행동에 따라 남북관계에서 건설적인 논의를 할 수 있다고 25일 담화를 통해 밝혔다. 

 

김여정 부부장은 “어제와 오늘 우리의 선명한 견해와 응당한 요구가 담긴 담화가 나간 이후 남조선 정치권의 움직임을 주의 깊게 살펴보았다”라면서 “나는 경색된 북남관계를 하루빨리 회복하고 평화적 안정을 이룩하려는 남조선 각계의 분위기는 막을 수 없을 정도로 강렬하다는 느낌을 받았다”라고 밝혔다.

 

이어 김여정 부부장은 “우리 역시 그 같은 바람은 다르지 않다”라면서 “지금 북과 남이 서로를 트집 잡고 설전하며 시간 낭비를 할 필요가 없다고 본다”라고 강조했다.

 

하지만 김여정 부부장은 담화에서 남북관계를 회복하기 위해서는 문재인 정부가 올바른 선택을 해야 하며, 북한에 이중기준을 들이밀지 말 것을 강조했다. 

 

특히 김여정 부부장은 “현존하는 조선반도 지역의 군사적 환경과 가능한 군사적 위협들에 대응하기 위한 우리의 자위권 차원의 행동은 모두 위협적인 ‘도발’로 매도되고 자기들의 군비증강 활동은 ‘대북 억제력 확보’로 미화하는 미국, 남조선식 대조선이중기준은 비논리적이고 유치한 주장이며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자주권에 대한 노골적인 무시이고 도전이다”라고 짚었다.

 

김여정은 부부장은 “남조선은 미국을 본떠 이런 비논리적이고 유치한 억지 주장을 내들고 조선반도 지역에서 군사력의 균형을 파괴하려 들지 말아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김여정 부부장은 “공정성을 잃은 이중기준과 대조선적대시정책, 온갖 편견과 신뢰를 파괴하는 적대적 언동과 같은 모든 불씨들을 제거하기 위한 남조선 당국의 움직임이 눈에 띄는 실천으로 나타나기를 바랄 뿐”이라고 짚었다. 

 

김여정 부부장은 “앞으로 훈풍이 불어올지, 폭풍이 몰아칠지 예단하지는 않겠다”라면서 문재인 정부에게 올바른 행동을 요구했다.

 

한편, 김여정 부부장은 24일 담화를 통해 문재인 대통령의 종전선언에 대해 서로에 대한 존중이 보장되고 상대방에 대한 편견적인 시각과 적대시정책, 불공평한 이중기준이 먼저 철회되면 논의를 해볼 수 있다고 밝혔다.

 

김여정 부부장의 담화 발표 이후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YTN에 출연해 “(김여정 부부장의 담화를) 굉장히 의미 있고 무게 있게 받아들인다”라고 말했다. 

 

계속해 “(북이) 대화의 문은 열려 있다는 의미”, “(한국에) ‘역할을 해봐라’라는 의미로 읽힌다”라며 긍정적으로 해석했다. 

 

아래는 김여정 부부장 담화 전문이다.

 

----------아래--------------

 

김여정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부부장 담화

 

어제와 오늘 우리의 선명한 견해와 응당한 요구가 담긴 담화가 나간 이후 남조선정치권의 움직임을 주의깊게 살펴보았다.

 

나는 경색된 북남관계를 하루빨리 회복하고 평화적안정을 이룩하려는 남조선각계의 분위기는 막을수 없을 정도로 강렬하다는 느낌을 받았다.

 

우리 역시 그같은 바램은 다르지 않다.

 

지금 북과 남이 서로를 트집잡고 설전하며 시간랑비를 할 필요가 없다고 본다.

 

남조선이 북남관계회복과 건전한 발전을 진정으로 원한다면 말 한마디 해도 매사 숙고하며 옳바른 선택을 하여야 한다.

 

실례로 우리를 향해 함부로 《도발》이라는 막돼먹은 평을 하며 북남간 설전을 유도하지 말아야 한다.

 

다시한번 명백히 말하지만 이중기준은 우리가 절대로 넘어가줄수 없다.

 

현존하는 조선반도지역의 군사적환경과 가능한 군사적위협들에 대응하기 위한 우리의 자위권차원의 행동은 모두 위협적인 《도발》로 매도되고 자기들의 군비증강활동은 《대북억제력확보》로 미화하는 미국,남조선식대조선이중기준은 비론리적이고 유치한 주장이며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자주권에 대한 로골적인 무시이고 도전이다.

 

남조선은 미국을 본따 이런 비론리적이고 유치한 억지주장을 내들고 조선반도지역에서 군사력의 균형을 파괴하려들지 말아야 한다.

 

공정성을 잃은 이중기준과 대조선적대시정책,온갖 편견과 신뢰를 파괴하는 적대적언동과 같은 모든 불씨들을 제거하기 위한 남조선당국의 움직임이 눈에 띄는 실천으로 나타나기를 바랄뿐이다.

 

공정성과 서로에 대한 존중의 자세가 유지될 때만이 비로소 북남사이의 원활한 소통이 이루어질수 있을것이고 나아가 의의있는 종전이 때를 잃지 않고 선언되는것은 물론 북남공동련락사무소의 재설치,북남수뇌상봉과 같은 관계개선의 여러 문제들도 건설적인 론의를 거쳐 빠른 시일내에 하나하나 의의있게,보기 좋게 해결될수 있다고 생각한다.

 

그러나 이것은 어디까지나 개인적인 견해라는 점을 꼭 밝혀두자고 한다.

 

남조선이 정확한 선택을 해야 한다는 권언은 지난 8월에도 한적이 있었다.

 

앞으로 훈풍이 불어올지,폭풍이 몰아칠지 예단하지는 않겠다.                                                        

 

주체110 (2021)년 9월 25일

평 양(끝)

로그인 후 글쓰기 가능합니다.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